드림엑스 뉴스 : 구자열 LS그룹 회장, 신입사원에 '30년 뒤 목표 세우라' 격려

구자열 LS그룹 회장, 신입사원에 "30년 뒤 목표 세우라" 격려

서울파이낸스 2020-01-17 17:01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이 안성시 LS미래원에서 2020년 신입사원 대표에게 회사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사진=LS그룹)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이 안성시 LS미래원에서 2020년 신입사원 대표에게 회사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사진=LS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7일 신입사원들에게 "30년 뒤 무엇을 할 것인지 목표를 세우고 LS와 함께 꿈을 일궈보자"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이날 경기도 안성 LS미래원에서 열린 '2020년 LS그룹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들에게 회사 배지를 직접 달아주며 "이번 신입사원들도 해외 사업 직군의 글로벌 인재가 많은데 기존 선배들과 힘을 모아 글로벌 시장에서 큰일을 내 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구 회장은 "'도전'으로 여러분은 뭐든 꿈꿀 수 있고 또한 이룰 수 있는 젊음이 있으니 도전하라"며 "또 하나의 '도전'은 신입사원들이 기존 관행이나 조직문화를 바꾸는 데 역할을 해 달라"며 당부했다.

한편 올해 신입사원 연수는 21일까지 미래원에서 진행된다. 신입사원들은 신사업 기획인 '미래 프로그램(Future Program)', '디지털 전환 스킬업을 위한 코딩 프로그램 설계', '주요 사업장 견학' 등의 교육과정을 마친 후 각자 회사에 배치된다.

LS 관계자는 "구자열 회장은 지난 2013년 취임 이후 매해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가해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며 "신입사원과 함께 연탄 배달 봉사 등을 함께 하며 이웃 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은식 기자/eunsik80@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