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용산구, 1월부터 3월까지 여성공무원 숙직 시범운영

용산구, 1월부터 3월까지 여성공무원 숙직 시범운영

국제뉴스 2020-01-18 00:47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용산구가 "여성공무원 숙직 시범운영에 나섰다"며 "기간은 1월부터 3월까지"라고 밝혔다.

특히 "7급 이하 여성 공무원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주 2회씩 2인 1조로 운영한다"며 "요일은 숙직 전담요원(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이 근무하는 월·수·금·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구는 직원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여성 숙직 신청자에게 ▲명절 등 각종 연휴 시 근무 제외 ▲다음 당직근무 희망 요일 선택 ▲일직근무 제외 등 혜택을 주고 있다.

구 관계자는 "사업 초기다 보니 아직 신청자가 많진 않다"며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장애요소를 보완, 오는 4월부터는 모든 남녀직원을 대상으로 통합당직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직근무는 일직(낮근무)과 숙직(밤근무)으로 나뉜다. 불법 주정차, 공사소음 신고 등 휴일 혹은 야간에 발생하는 주민 민원을 처리해야 한다. 통상적으로 일직은 남·녀 직원 6명, 숙직은 남자 직원 5명이 근무를 맡아 왔다.

문제는 신규 공무원 내 성비 불균형과 여성 공무원의 지속적 증가로 남녀 간 당직 근무주기 격차가 심해진 것. 실무를 맡은 7~9급 공무원의 경우 근무주기가 남직원 40일, 여직원 150일로 격차가 약 4배에 달한다.

규정상 숙직근무 다음날에는 대체휴무를 쓸 수 있지만 너무 자주 숙직이 돌아오다 보니 남자 직원들 사이에서는 피로, 업무지장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 개선을 위해 지난해 11월 자체 설문조사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현 당직제도에 대한 직원 만족도는 '불만족(개선필요)'이 87%에 달했고 '여성 공무원 숙직 편성 찬성률'도 76%(남 84%, 여 68%)로 반대의견(24%)을 압도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야간 당직근무로 인한 직원 불만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나섰다"며 "여성 직원들과 기존 숙직 제외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