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봉준호 감독·오석근 위원장,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 선정

봉준호 감독·오석근 위원장,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 선정

국제뉴스 2020-01-18 01:01



미국 아카데미 영화상 작품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올라 주목 받고 있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이 미국 엔터테인먼트 전문매체 '버라이어티(Variety)'가 선정한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에 선정됐다.

'버라이어티(Variety)'는 봉준호 감독이 해외 프로젝트였던 '설국열차', '옥자' 이후, 한국어로 만든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국내외에서 흥행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보여준 성취를 평가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석근 위원장은 블랙리스트 사태로 진통을 겪은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 영화계의 정상화를 위해 힘쓰고 있으며, 아시아 영화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한-아세안영화기구'설립을 추진하는 점 등을 주요 선정 사유로 들었다.

이번 선정은 오석근 위원장이 그동안 쌓아온 폭 넓은 세계 영화계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국영화의 세계무대 마케팅에 공을 들여온 성과이다.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영화와 영화진흥위원회의 국제적 위상이 한층 높아졌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도 크다.

'버라이어티(Variety)'는 2017년부터 매년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이끄는 가장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 리더를 17개 부문으로 나눠, 총 500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 500인 가운데 한국에서는 봉준호 감독과 오석근 위원장 이외 이수만 회장(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 정태성 전 대표(CJ ENM 임원) 등 4인이 선정되었으며, 오석근 위원장은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었다.

- 2017년 선정 : 이수만, 정태성

- 2018년 선정 : 오석근, 이수만, 정태성

- 2019년 선정 : 봉준호, 오석근, 이수만, 정태성

영화진흥위원회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영화산업의 적극적인 교류와 협력을 주도하며, 2019년부터 '한-아세안영화기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1월 열린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에서 공동의장성명을 통해 성과사업으로 공식 채택되었다. 올해부터 '한-아세안영화기구'는 기구설립 추진과 함께 한아세안의 영화 협력 사업을 시작하는 한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된 한국영화의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