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지현우 차 종류 뭐길래 '물욕이 없는 듯' '르노 SM7 맞나'

지현우 차 종류 뭐길래 "물욕이 없는 듯" "르노 SM7 맞나"

아시아투데이 2020-01-18 07:0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MBC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MBC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지현우의 차 종류가 공개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지현우가 출연해 일상 라이프를 공개했다.

 

이날 지현우는 3g 폴더형 휴대폰을 이용해 여행지에서의 사진을 찍는 등 남다른 레트로 감성을 자랑했다.

 

또한 방송 말미에 공개된 지현우의 집은 커튼으로 분리되는 비밀공간이 돋보이는 디자인으로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현우는 "발품을 팔아 마련한 집"이라며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집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특히 지현우는 이날 헤어롤과 드라이기를 이용해 머리를 만지는 등 "어머니도 저렇게 하시는데"라며 반전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어 빔프로젝트로 "영웅본색"을 관람하며 혼자만의 취미를 공개했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술 한잔의 느낌. 쓸쓸하지만 위로되기도 한다"라며 혼자사는 일상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이날 방송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현우의 차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그냥 차에 관심없는듯 아니면 르노를 좋아하는건가" "물욕이 없는 듯 하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해당 차종은 르노 SM7으로 프로그램 협찬용 차량으로 알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OO당 불허, 납득 어려워"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추진위 조속 출범"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시간 많지 않다"
조국, 12개 혐의 불구속기소…치열한 법리다툼 전망
조국, 아들 美대학교 시험문제 대신 풀어줬다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공수처 생긴다…4+1안, 찬성159, 반대14, 기권3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