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최현석 딸, 인스타그램 계정 비공개 전환…2차 피해 우려

최현석 딸, 인스타그램 계정 비공개 전환…2차 피해 우려

아시아투데이 2020-01-18 07:46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최현석 SNS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최현석 셰프의 딸 최연수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17일 최연수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돌연 전환시키며 부친 최현석의 논란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확산됐다.

 

앞서 최 셰프는 휴대전화 해킹으로 인해 사문서 위조 의혹이 일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최현석의 딸인 최연수에게도 이목이 집중됐고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

 

 

최연수는 2018년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했으며 현재는 YG케이플러스 소속 모델로 활동 중이다. 4만7000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

 

한편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며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B씨 등이 주도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현재 최현석은 KBS 2TV "사장님은 당나귀 귀"와 tvN "수미네 반찬"에 출연 중이며 해당 프로그램의 관계자는 다수의 언론을 통해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최현석은 오는 19일 서울 성수동에 퓨전레스토랑 "중앙감속기"를 오픈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OO당 불허, 납득 어려워"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추진위 조속 출범"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시간 많지 않다"
조국, 12개 혐의 불구속기소…치열한 법리다툼 전망
조국, 아들 美대학교 시험문제 대신 풀어줬다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공수처 생긴다…4+1안, 찬성159, 반대14, 기권3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