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누른 한국이 사랑한 작품 1위는?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누른 한국이 사랑한 작품 1위는?

아시아투데이 2020-01-18 11:46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6언더그라운드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넷플릭스의 "6언더그라운드"가 2019 한국이 사랑한 작품 2위를 기록했다.

 

 

"6언더그라운드"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개인의 모든 기록을 지우고 스스로 ‘고스트’가 된 여섯 명의 정예요원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마이클 베이가 감독을 맡았다.


"6언더그라운드"를 누른 한국이 2019 사랑한 작품들 1위는 "킹덤"이 차지했다.
"킹덤"은 역병으로 뒤덮인 조선, 피의 근원을 찾아 다시 궁으로 돌아간 왕세자 창이 궁 안에 번진 또 다른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배우 주지훈이 열연했다. 시즌2는 2020년 3월 오픈된다.
한편 3위는 "위쳐" 4위는 "사랑의 불시착" 5위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6위는 "페르소나" 7위는 "동백꽃 필 무렵" 8위는 "좋아하면 울리는" 9위는 "기묘한 이야기3" 10위는 "배가본드"가 올랐다.
한국이 사랑한 작품 10선은 넷플릭스가 2019년 공개하고 현재 스트리밍 중인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OO당 불허, 납득 어려워"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슳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추진위 조속 출범"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시간 많지 않다"
조국, 12개 혐의 불구속기소…치열한 법리다툼 전망
조국, 아들 美대학교 시험문제 대신 풀어줬다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공수처 생긴다…4+1안, 찬성159, 반대14, 기권3
靑 "공수처 통과 역사적 순간…시대소명 완수할 것"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