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도훈 본부장 '남북관계 개선에 미국 정부 지지 입장 재확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도훈 본부장 "남북관계 개선에 미국 정부 지지 입장 재확인"

아시아투데이 2020-01-18 12:46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hegel@asiatoday.co.kr)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미국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가진 만남에서 합의한 사항이라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 본부장이 전날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비건 부장관을 만담한 후 특파원들의 취재에 응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일(현지시간)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방미 중인 이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 D.C.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미국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가진 만남에서 합의한 사항이라며 “남북관계 개선 자체에 대한 미국의 일관된 지지 입장을 잘 확인해 줬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 만남에서 “한·미가 남북관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에 관해서 긴밀히 공조해나가도록 한다는 데 관해서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북·미 관계가 교착된 상황에서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을 통해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려는 한국 정부 구상과 관련, 미국의 지지를 확인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 본부장의 언급대로 미국 행정부가 남북협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지는 불분명하다.
국무부 관계자가 이날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북·미 협상 진전 속도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전날 비건 부장관과 만난 후 특파원들에게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가기로 했다”면서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다”며 원론적으로만 말했었다.
이 본부장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협의와 관련, “사실 이것도 한·미 간에 협의해왔던 어떻게 하면 북한을 대화로 끌어들일 수 있고, 도발을 저지할 수 있느냐 하는 맥락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문제는 한·미 간 협의가 이제 시작됐고, 시간을 끌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빨리 협의를 진행시켜 나가면서 속도감 있게 같이 협의를 진행해 나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의 협의와 관련, “북한의 의도가 뭔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논의했다”며 “지금 한·미 간 공통된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북한을 대화로 다시 불러들일 수 있을까, (북한이) 여러가지 계기에 도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도발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두 가지에 대해 공조방안을 항상 얘기하고 있다”며 미국은 어떻게 북한을 대화로 불러들일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노력을 하는 것 같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도발을 막아놓은 상황에서 대화로 불러내는 것을 제일 중심되게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비건 대북특별대표의 부장관 취임과 관련, “비건 부장관은 대북대표 직책을 유지하는 만큼 한반도 문제와 남북관계에 계속 포커스를 맞춰 나가겠다고 얘기했다”며 “언제든지 필요하면 한국으로 날아와 얘기하고 협의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이 북한 문제뿐 아니라 이란 등 여러 가지 문제를 담당하기 때문에 엄청나게 바빠졌다며 자신이 미국을 더 자주 방문하고, 국장급·실무급에서 더 자주 논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15일 방미, 전날 비건 부장관과 협의하고 오찬을 함께 했으며 이날은 부장관 취임식에 참석했다. 이어 남은 일정을 소화한 뒤 18일 귀국길에 오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OO당 불허, 납득 어려워"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