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FA 미아 가능성…사인앤트레이드 현실화될까

FA 미아 가능성…사인앤트레이드 현실화될까

아시아투데이 2020-01-21 14: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FA 미계약자 중 손승락, 고효준, 오주원 /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2020년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19명 중 14명이 계약을 마쳤다. 10개 구단이 이달 말 일제히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가운데 미계약자들에게 남은 시간은 열흘도 되지 않는다. 시즌 임박하기 전까지 계약을 마치지 못한다면 결국 지난해 노경은과 같이 FA 미아가 되든지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이적해야 한다.
‘사인 앤 트레이드’는 FA 제도의 보상규정을 극복하기 위해 생겨난 제도다. 현행 FA 제도에선 외부 FA를 영입하는 구단이 원소속구단에 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 200%와 보호선수 20명 외 1명, 혹은 전년도 연봉 300%를 줘야 한다. 구단은 보상규정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사인 앤 트레이드를 활용했다.
채태인은 2018년 넥센(현 키움)에서 롯데로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이적했다. 롯데로 이적한 채태인은 2018시즌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3 110안타 15홈런 75타점으로 중심타선에서 맹활약했다. 2019년에는 김민성이 키움을 거쳐 LG의 ‘핫코너’를 책임질 적임자로 ‘사인 앤 트레이드’ 됐다.
‘사인 앤 트레이드’는 베테랑 선수들에게는 기회를 제공하고 구단에게는 원하는 포지션을 채울 수 있는 카드다. 올해 FA 시장에 나온 19명 가운데 내야수 김태균과 오재원, 투수 고효준과 손승락, 오주원 등 5명이 아직 계약하지 못했다. 원 소속팀인 두산과 3년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오재원을 제외한 나머지는 계약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인 앤 트레이드’ 이야기도 나온다. 고효준은 원소속 구단 롯데와 협상이 결렬된 뒤 구단으로부터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을 제시받았다. 경험 많은 좌완 불펜으로서 가치를 인정받고 싶어하는 선수와 구단 간의 입장차이가 극명해 결국 시장으로 나왔지만 칼자루를 쥔 것은 구단이기에 고효준의 입장은 난감하기만 하다.
결국 보상선수 및 보상금으로 주저하는 구단들에게 ‘사인 앤 트레이드’는 현실적 대안이다. 리빌딩 및 체질개선이 목표인 구단들은 베테랑 FA들이 약점 포지션 및 원포인트 요원으로 활용하기엔 충분히 고려할 만한 옵션이기 때문이다. 스프링캠프를 마친 구단들이 시즌 임박해 전력 보강해 사인 앤 트레이드를 적극 시도할 가능성도 있어 남은 베테랑 FA들의 계약은 더욱 장기화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호르무즈 해협에 청해부대 파견…"독자적 작전" 형식
정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
한국당, 새보수 "양당협의체" 수용…황·유 회동 추진
국내서 "우한 폐렴" 첫 확진자 발생…중국인 여성
"조국 왜 무혐의냐" 심재철에 공개 항명한 대검 간부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향년 99세
브룩스 "17년 한반도, 전쟁과 가까운 상황이었다"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