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우즈,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서 PGA투어 최다승 도전

우즈,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서 PGA투어 최다승 도전

아시아투데이 2020-01-21 14: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타이거 우즈 /EPA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타이거 우즈(미국)가 개인 통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3승에 도전한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라호이아의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 사우스 코스(파72·7698야드)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에 출전한다.
우즈는 지난해 조조 챔피언십 우승으로 통산 82승을 기록하며 1965년 샘 스니드가 세운 PGA 투어 최다승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1승만 추가하면 PGA 투어 최다승 기록 보유자가 된다.
우즈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에서 8차례나 우승했다. 1999년과 2003년, 2005∼2008년, 2013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고 2008년 US오픈 우승도 이곳에서 했다. 우즈의 우승이 기대되는 이유다.
우즈는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3위 욘 람(스페인), 디펜딩 챔피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과 우승 경쟁을 펼친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2)가 출격해 PGA투어 첫 우승에 도전한다. 군 복무를 마치고 PGA 투어에 복귀한 노승열(29)과 ‘맏형’ 최경주(50), 강성훈(33), 안병훈(29), 이경훈(29)도 참가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호르무즈 해협에 청해부대 파견…"독자적 작전" 형식
정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
한국당, 새보수 "양당협의체" 수용…황·유 회동 추진
국내서 "우한 폐렴" 첫 확진자 발생…중국인 여성
"조국 왜 무혐의냐" 심재철에 공개 항명한 대검 간부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향년 99세
브룩스 "17년 한반도, 전쟁과 가까운 상황이었다"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추진위 조속 출범"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