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우한 여행 후 기침 나면 병원 말고 질본과 상담하세요'

"우한 여행 후 기침 나면 병원 말고 질본과 상담하세요"

서울파이낸스 2020-01-23 17:01



중국 우한시 방문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자료원=질병관리본부)중국 우한시 방문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자료원=질병관리본부)[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약사회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철저한 예방과 감염 관리를 당부했다. 대한의사협회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했거나 여행을 다녀와 14일 이내 발열, 기침, 콧물 등 증상이 있다면 병·의원에 가기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먼저 상담해달라"고 밝혔다. 의협은 "전화 상담을 통해 보건소나 질본의 안내에 따라 달라"며 "증상이 있는 사람의 신속한 진단, 치료는 물론 가족과 이웃을 위한 조치이므로 반드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병원에서의 바이러스 전파 및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취지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확산 당시 일부 병원에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전파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약사회도 이날 회원 약국에 업무지침을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감염관리와 감시에 힘을 쏟아달라고 요청했다. 약사회는 "설 연휴 중 열이 나거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약국에 방문할 경우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해달라"며 "중국 우한 방문이 확인되면 약국에서 즉시 관할 보건소와 질본 콜센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현경 기자/khk@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