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FC안양, '우즈베키스탄 윙어' 기요소프 영입

FC안양, "우즈베키스탄 윙어" 기요소프 영입

국제뉴스 2020-02-05 14:41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우즈베키스탄 윙어 기요소프를 FA로 영입했다.

기요소프는 지난 2014년 우즈벡 리그 분요드코르에서 데뷔했다. 2016년 같은 우즈벡 리그 오보드 타슈켄트에서의 임대 생활을 제외하고 2019년까지 분요드코르에서만 뛰었다. 특히 지난 시즌은 컵대회 포함 29경기에 나와 14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프로 통산 기록은 컵대회 포함 총 104경기 19골.

지난 2017년 우즈베키스탄 U23 대표팀에 승선한 기요소프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즈베키스탄 대표 선수로 선발돼 대한민국과의 8강전에도 출전한 바 있다. 또한 2018년 5월부터는 우즈베키스탄 A대표팀에도 선발돼 우즈베키스탄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을 함께 하고 있다.

기요소프는 측면에서의 활동량이 높고 축구 지능이 높은 선수로 알려져 있다. 개인 일대일 돌파는 물론 크로스와 패싱 능력이 우수한 선수다. 본래 포지션인 윙포워드는 물론 공격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FC안양의 팀 조직력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요소프는 "안양에서 뛰게 되어 영광이다. 코칭스태프와 지원스태프, 선수들과 모든 구단 관계자분들이 나를 환영해주어서 특히 감사하다"라며 "올해 목표는 FC안양이 승격해 K리그1에 진출하는 것이다. 최대한 노력하여 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안양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FC안양은 지난달 21일(화)부터 태국 후아힌에서 2020 시즌을 위한 2차 전지훈련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