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뉴스 추적]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느 나라 장관인가?

[뉴스 추적]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느 나라 장관인가?

아시아투데이 2020-02-27 21:16



[아시아투데이] 임유진(lim@asiatoday.co.k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27일 대구시 남구보건소 현장을 직접 찾아 조재구 남구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 대구 남구청 제공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박능후 장관은 도대체 어느 나라 장관인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잇단 설화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구·경북(TK) 봉쇄 조치’ 발언 논란이 벌어진 다음 날인 26일 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탓으로 돌려 국민적 비판을 자초했다.
이를 두고 애초에 전문성이 부족한 박 장관이 전염병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벌어진 설화라는 지적이 많다. 박 장관은 국민 건강권을 수호하는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 장관이지만 사회복지학과 교수 출신으로 복지전문가라는 평이다. 박 장관은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중국서 온 한국인이 가장 큰 감염원”이라는 발언을 여러 차례 반복했다. 박 장관은 학계의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 권고를 둘러싸고 거짓말 논란에도 휩싸였다.
보수 야당은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을 국민에게 돌린 박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당 회의에서 “박 장관은 거짓말도 했다. 대한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감염학회는 이미 후베이성 제한만으로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지훈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아마추어 장관이 책임회피를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도 모자라 국가의 재앙에 대한 책임을 자국민에게 돌리는 나라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존재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장 부대변인은 “당장 박 장관을 경질하고 나아가 전문가들 중심의 대책수습본부를 꾸려 전권을 위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마추어 장관 국가재앙 자국민에 돌려…즉각 사퇴시켜야”
최도자 민생당 수석대변인은 “국민 탓하는 보건복지부 장관과 호구 외교의 외무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은 중국몽(夢) 실현을 위한 제물이 아니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박 장관은 지난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야당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을 질타하며 ‘창문 열고 모기를 잡는 것과 같다’고 비판하자 박 장관은 “창문을 열어놓고 모기를 잡는 것 같지는 않고 지금 겨울이라서 모기는 없는 것 같다”고 말장난 같은 답을 내놓아 거센 논란이 일기도 했다.
보수 야당을 비롯해 여당인 민주당에서도 박 장관의 설화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홍익표 전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봉쇄조치’ 발언에 이어 박광온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미국 언론을 인용해 “확진자 수가 느는 것은 국가 시스템이 잘 작동한다는 의미”라는 실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이 커지자 박 최고위원은 “긍정적 메시지를 전달 드리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지만 여론의 반응을 싸늘하다. 이를 두고 정부·여당 인사들의 잇단 설화가 총선에 악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팽배하?.
지난 2017년 7월 박 장관 발탁 당시에 청와대는 박 장관에 대해 “국민 기초생활보장과 최저생계비, 실업 등 사회복지 문제를 연구한 학자”라며 사회복지 분야의 전문성을 강조했다. 이런 탓에 박 장관이 보건 분야는 전문성이나 이해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성이 부족한 탓에 공감 능력이 부족해 잇단 설화를 자초하는 측면이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박 장관은 지난해 12월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 당시 “발달과정에서 자연스러운 행동”이라는 망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다. 박 장관은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등의 궤변을 내놓아 피해 아동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당시 “박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문제 이외에도, 해당 사건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의 무능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것에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하루새 505명 늘어 총 1766명 확진…사망자 13명
"마스크 풀린다더니"…공적물량 구축 1~2일 더 소요
[속보] 트럼프 "韓 등 여행·입국제한 조치, 적기 아니다"
트럼프, 코로나19 기자회견 예고…"韓 입국제한" 주목
"NO코리아" 전세계로 확산…30개국서 韓 입국제한
오늘 오후에만 115명 추가 확진…국내 총 1261명
질본 "코로나19, 감염력 높고 전파속도 너무 빠르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1000명 돌파…TK가 82.5%
코로나19 환자 1000명 넘어섰다…밤새 169명 추가
中 "감염의 온상은 한국"…코로나 사태 "적반하장"
당정청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추경 신속추진"
[속보] 당정청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확산 차단"
베트남, 대구서 다낭 온 한국인 20명 14일간 격리
정부 "대구서 코로나 차단 못하면 전국 확산 가능성"
[속보] 코로나19 7번째 사망자 발생…확진 총 763명
성지순례단 코로나19 10명 추가…39명 중 28명 확진
코로나 6번째 사망자…청도대남병원 59세 환자
[속보] 전국 유치원·초중고 신학기 개학 일주일 연기
확진자 중 "신천지교회" 관련 309명…전체 55.6%
[속보] 확진자 중 신천지교회 관련 309명…전체 55.6%
[속보] 국내 "코로나19", 4번째 사망자 발생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123명 추가…국내 총 556명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