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해외 유입 막는 것에 집중

정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해외 유입 막는 것에 집중

NTM뉴스 2020-03-24 01:46




(NTM뉴스/김현민 기자)유럽발 입국자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 미국발 입국자 등 추가 확대할 듯

23일,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 유입을 막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미국 등 유럽 외 다른 국가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 강화 방안을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을 포함한 나머지 국가의 위험도가 유럽만큼은 아니라고 판단하지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유럽 외 다른 국가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정세균 총리가 유럽 외 다른 지역의 입국자들에 대한 검역강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면서 "조만간 검역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유럽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를 미국발 입국자 등에 추가로 확대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는 뜻으로 보인다.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추가조치를 검토하는 것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만 명을 돌파하는 등 급속도로 증가하는 데 따른 것이다.

미국 감염자 수는 중국(8만1천432명)과 이탈리아(5만9천138명)에 이은 세계 3위이고 미국 등 유럽 외 지역을 방문했다가 국내 입국 후 확진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검역에서 확인된 신규 확진자 13명 중 6명이 유럽에서, 7명이 미국 등 미주에서 온 입국자였다.

중대본은 22일 국내 입국자가 약 1만 명이었고, 이중 내국인이 약 7천200명, 외국인이 약 2천500명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윤 반장은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64명으로 2월 29일 최고점(909명)에 도달한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에 대해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인지 세 자릿수인지는 큰 의미가 없고, 확진자 수가 어느 정도 돼야 안정기로 접어들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코로나19는 조금이라도 (방역에) 소홀하면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쉽고, 해외 상황이 안정화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도 안정기로 접어든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산발적인 집단감염, 해외 유입 사례를 막는 것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수본 홍보관리반장도 "절대적인 환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환자 그룹이 어떻게 형성되는지가 중요하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2주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