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코스피 상위 종목 85%, 영업익 전망 '뚝' ···코로나19 '직격탄'

코스피 상위 종목 85%, 영업익 전망 "뚝" ···코로나19 "직격탄"

서울파이낸스 2020-03-26 08:46



사진=서울파이낸스 DB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100위 기업 가운데 10곳 중 8곳 이상은 1분기 실적 전망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가에선 기업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내려 잡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00위 내에 속한 주요 기업 가운데 10곳 중 8곳은 1분기 실적 전망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64곳 중 84.4%인 54곳(적자 전환·적자 확대 포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달여 만에 1분기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특히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6조4352억원(증권사별 평균)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6조8013억원)과 비교해 5.4% 하락한 수준이다.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쌍두마차'인 SK하이닉스도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같은 기간 5922억원에서 4565억원으로 22.9%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조3665억원)보다는 무려 66.6% 급감한 수준이다.

두 종목 외에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는 자동차와 항공, 철강, 정유, 유통 등 거의 전 업종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1조948억원에서 15.4% 감소한 9264억원으로 1조원을 밑돌았고, 기아차(-11.4%) 역시 영업이익 전망치 하락률이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실적 부진과 함께 유동성 우려까지 나오는 대한항공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두 달 만에 94.2%나 폭락하면서 시총 100대 기업 중 가장 큰 폭의 하향 조정이 이뤄졌다.

현대제철(-61.2%)·포스코(-27.0%) 등 철강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유망주인 삼성SDI(-58.5%)·LG화학(-44.3%)도 영업이익 전망치가 대폭 하향 조정됐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S-Oil)은 아예 1분기 적자 전환이 전망됐다.

이 기간 실적 눈높이가 올라간 것은 하이트진로(15.7%)와 농심(10.3%), 카카오(1.3%) 등 10곳뿐이었다.

기업 실적 전망이 잇달아 낮아지면서 증권가의 실적 눈높이를 반영하는 기업 목표주가도 하향 조정되고 있다. 당초 올해 실적 반등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부터 줄줄이 목표주가가 내려가는 실정이다.

삼성전자만 해도 이달 들어 △DB금융투자(7만원→6만5000원) △KB증권(7만원→6만5000원) △한국투자증권(6만8500원→6만4000원) △키움증권(7만3000원→6만3000원) △하나금융투자(6만7000원→6만3000원) 등에서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이와 함께 코스피 시총 상위 64개사 중 64.1%인 41곳은 코로나19 이후 목표주가 평균치가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외국인의 '팔자'가 멈추지 않는 것도 불안을 높이는 요인이다.

외국인은 이달 5일부터 지난 25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15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15일간 순매도 금액은 10조213억원으로 늘었으며 월간 기준 누적 순매도 금액은 11조1554억원에 달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난 1월20일 이후로는 무려 15조9485억원에 달한다.

이 기간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삼성전자로, 누적 순매도 금액은 약 4조4170억원에 달했다. 외국인은 앞서 지난 24일 무려 14거래일 만에 삼성전자를 순매수했지만, 25일 하루 만에 다시 1330억원가량을 순매도하며 '팔자'로 돌아섰다.

  남궁영진 기자/nkyj@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