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격전지로 떠오른 서울 광진을, 고민정.오세훈 후보 등록 마쳐

격전지로 떠오른 서울 광진을, 고민정.오세훈 후보 등록 마쳐

NTM뉴스 2020-03-27 00:46




(NTM뉴스/정치부)고 후보 "주민과 원 팀으로 총선 승리 이뤄낼 것", 오 후보 "아이 키우기 좋은 광진"

4.15 총선에서 주목되는 지역구이자 격전지인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미래통합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6일, 국회의원 후보 공식 등록을 마쳤다.

후보 등록 첫 날인 이날 오전, 고 전 대변인과 오 전 시장은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를 각각 직접 방문해 서류를 접수했다.

고 전 대변인은 입구에서 발열체크 및 소독 절차를 거친 후 마스크를 착용하고 안으로 들어섰다.

후보 등록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고 전 대변인은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구나 하는 느낌이다. 진짜 광진 사람으로 광진 사람들과 소통하고 공감한 시간이었다"면서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는 것처럼 광진구 주민과 원 팀이 돼 총선을 승리를 이뤄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고 전 대변인은 광진을 선거에 나선 지 얼마 되지 않는다는 오 전 시장의 지적에 대해 "가장 최근에 만난 사람 수로 따진다면 제가 더 적을 것"이라고 말한 뒤 "민주당이 광진구 주민과 함께 한 시간들, 이곳에서 10년 넘는 시간 동안 산 시간과 추억이 그 1년과 비교했을 때 뒤지지 않는다"고 뼈있는 말을 던졌다.

김의겸 전 대변인의 열린민주당행과 관련한 질문엔 "(연합비례정당이) 더불어시민당으로 정해진 것에 대해 더 많이 고민했으면 좋겠다"면서 "진보개혁 세력이 하나된 힘으로 지금의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지 고민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고 전 대변인보다 후보 등록을 마친 오 전 시장은 "이제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이 시작된다"며 "활기차게 열심히 뛰어 꼭 당선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고 전 대변인에 대해 "청와대의 공직사퇴 시한에 맞춰 갑자기 결정돼 왔다"면서 "지난 1년 동안 광진구 골목골목을 누비면서 무엇이 진정으로 광진구 주민의 삶을 향상시키는지 고민한 나와 고민의 기간이 비교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1호 공약은 아이 키우기 좋은 광진"이라며 "25년 동안 대표성을 갖고 정치한 추미애 의원 시절, 그리고 민주당 출신 구청장이 오래 집권했는데 결과가 참담했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의 선거운동 방해에 대해 "어제 선관위와 경찰청을 방문했다"면서 "해당 경찰청에서 현장 경찰이 움직이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고, 적절한 처분을 한다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공식 등록 첫 날, 서류를 접수하고 4.15 총선 정식 후보자가 된 고 전 대변인과 오 전 시장은 다음 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나선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