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자원봉사, 나에게 맞는 일로 더 손쉽게 신청하세요

자원봉사, 나에게 맞는 일로 더 손쉽게 신청하세요

아시아투데이 2020-04-05 12:01



[아시아투데이] 김인희(kih@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김인희 기자 = 국내 최대 자원봉사 플랫폼인 1365자원봉사포털이 새롭게 단장된다.
행정안전부는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6일 오전 9시부터 전면 개편된 1365자원봉사포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1365자원봉사포털은 국민들이 1년 365일 자원봉사를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 일감 검색부터 신청, 실적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1380만 회원의 국내 최대 자원봉사활동 플랫폼이다. 작년 기준 일평균 접속자는 16만명이었으며, 자원봉사 참여인원은 총 419만명이었다.
이번 시스템 개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됐으며, 맞춤형 정보제공, 모바일 서비스 등 자원봉사자들의 편의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1365 자원봉사포털 주요 개선사항/행정안전부 제공
먼저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자원봉사 일감 추천 서비스가 제공된다. 본인이 사전에 입력한 희망지역, 관심분야, 자격증 및 전문분야, 기존 활동내역 등 정보에 기초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자원봉사 일감을 추천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원봉사자의 활동지역, 성별, 연령만을 기준으로 일감을 추천해왔던 기존 시스템의 한계를 일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바일 편의 기능도 대폭 강화한다. 그동안의 모바일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 기반 기기 이외에는 활용할 수 없었고, 자원봉사 신청과 실적조회 등 최소한의 서비스만 제공해 이용자들이 크고 작은 불편을 겪어왔다. 하지만 이번 개편을 통해, 모바일 앱 서비스를 모든 운영체계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고, 위치정보 기반 자원봉사 활동 추천, 카카오톡·페이스북·네이버 아이디와 연계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로그인 기능도 제공된다.
또한 활동 신청, 승인, 실적등록 등 개인별 자원봉사활동 진행 상황과 추천봉사활동 등을 알림톡으로 제공하는 등 컴퓨터(PC)와 동일한 수준의 각종 편의기능을 제공받을 수 있다.
그리고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해온 자원봉사활동 실적관리도 자동화된다. 자원봉사자가 부여받은 QR코드를 활용해 본인의 활동내역을 시스템에 전송하면 실적이 자동 등록되고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수작업으로 일일이 입력할 필요가 없어져, 지역 자원봉사센터에서도 입력 오류가 최소화되고 작업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정보서비스(DOVOL) 등 타 부처 자원봉사시스템과의 연계도 강화된다. 지금까지는 타 시스템의 봉사실적 정보만 확인 가능 했으나, 개편을 통해 실적조회 뿐 아니라 일감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향후 활동 신청과 실적 등록까지도 연동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간 연계를 단계적으로 강화해 갈 계획이다.
그 밖에 화면 및 메뉴 구성 개선, 검색기능 고도화, 통계자료 확대 제공 등 사용자 편의기능도 함께 추가됐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시스템 개편을 통해 국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원봉사를 접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보완·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D-10] 민주·통합 모두 147석 목표…총선 "카운트다운"
丁총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상황 엄중"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일꾼론 vs 심판론…승부처 수도권서 여야 화력집중
조주빈과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 검거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최대155만원 중복수혜 가능"
민주 132석·통합 130석…"최대 26곳 4000표 내 승부"
김종인 "사법부·언론 장악, 文정권 초기 기본 방향"
고3·중3부터 4월 9일 온라인 개학…수능 2주 연기
9조 쏟아붓는 긴급재난지원금…나라빚 부담 어쩌나
긴급재난지원금 9.1조원 푼다…5월 중 지급 추진
文 "긴급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되도록 최선"
"긴급재난지원금, 1400만 가구 40만~100만원 지급”
文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쉽게 꺾이지 않는 확진자 수…105명 늘어 총 9583명
北, 원산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文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헌신, 애국심의 상징"
文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취임 후 처음
文 "韓 방역경험 공유…기업인 이동 허용 필요”
통합당 "김종인 원톱" 체제로…황교안 "종로" 집중
황교안 손 잡은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 맡는다…"총선 지휘"
[속보]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전격 수락
손석희 "조주빈에 속아 돈 건네…가족까지 위협"
"손석희, 조주빈에 살해 협박 당해 돈 건넸다"
"손석희와 형·동생 사이"…거물 행세 일삼은 조주빈
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n번방 "박사" 조주빈 신상 공개한다…"범행수법 악질"
"n번방 박사" 조주빈 향한 국민분노…"강력 처벌해야"
文대통령 "n번방 가해자 엄벌…회원 전원 조사하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