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코로나19 확산에 민원발급도 '비대면' 증가

코로나19 확산에 민원발급도 "비대면" 증가

아시아투데이 2020-04-05 12:01



[아시아투데이] 김인희(kih@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김인희 기자 = 코로나19 발생 이후 민원실 방문 없이 자동화기기와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민원서류 발급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2~3월 두 달간 정부24(www.gov.kr), 무인민원발급기, 전자증명서 발급시스템을 이용해 발급받은 민원서류 건수는 3363만1641건으로 전년 동기(2616만2279건) 대비 28.6%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9일부터 공적마스크 대리 구매제도가 시행되며 이에 따른 본인 확인이 급증했다. 3월 비대면 서비스를 통한 주민등록표등본은 510만5716건 발급돼 전년 동기(334만882건) 대비 52.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민원서류 발급 건수 변화 추이/행정안전부 제공
전자증명서(주민등록표등본 등 13종)를 이용한 민원서류 발급도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3월에만 전월 대비 4.6배 이상 상승한 수치를 보여 종이 없는 스마트폰 민원서비스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3월에 특히 전자증명서 이용이 급증한 이유는 △2월 이후 서비스 13종으로 확대 △스마트폰을 활용 수 있다는 편의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전자증명서(2019년12월18일 시행)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정부24’앱을 설치한 뒤, 전자문서지갑 메뉴에서 전자증명서 발급을 신청하면 된다.
행안부는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한 민원서비스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부24는 △플러그인 제거 △공인인증 수단 다양화는 물론, 연령대별·대상별 서비스 검색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무인민원발급기는 수수료 결제 방식의 다양화와 더불어 스마트폰 결제까지 가능하게 하고, 전자증명서 서비스는 올해 내로 발급서류를 13종에서 100종으로 늘리고, NHN 페이코,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MOU를 체결해 이용 편의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정렬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스마트폰 등을 활용한 비대면 민원서비스의 확산은 우리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에서 실천한 좋은 사례”라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에 부응해 행안부는 앞으로 간편하고 안전한 민원서비스를 더욱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D-10] 민주·통합 모두 147석 목표…총선 "카운트다운"
丁총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상황 엄중"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일꾼론 vs 심판론…승부처 수도권서 여야 화력집중
조주빈과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 검거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최대155만원 중복수혜 가능"
민주 132석·통합 130석…"최대 26곳 4000표 내 승부"
김종인 "사법부·언론 장악, 文정권 초기 기본 방향"
고3·중3부터 4월 9일 온라인 개학…수능 2주 연기
9조 쏟아붓는 긴급재난지원금…나라빚 부담 어쩌나
긴급재난지원금 9.1조원 푼다…5월 중 지급 추진
文 "긴급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되도록 최선"
"긴급재난지원금, 1400만 가구 40만~100만원 지급”
文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쉽게 꺾이지 않는 확진자 수…105명 늘어 총 9583명
北, 원산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文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헌신, 애국심의 상징"
文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취임 후 처음
文 "韓 방역경험 공유…기업인 이동 허용 필요”
통합당 "김종인 원톱" 체제로…황교안 "종로" 집중
황교안 손 잡은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 맡는다…"총선 지휘"
[속보]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전격 수락
손석희 "조주빈에 속아 돈 건네…가족까지 위협"
"손석희, 조주빈에 살해 협박 당해 돈 건넸다"
"손석희와 형·동생 사이"…거물 행세 일삼은 조주빈
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n번방 "박사" 조주빈 신상 공개한다…"범행수법 악질"
"n번방 박사" 조주빈 향한 국민분노…"강력 처벌해야"
文대통령 "n번방 가해자 엄벌…회원 전원 조사하라"
아베 "도쿄올림픽, 완전한 형태 아니라면 연기할 수도"
통화스와프 효과 끝?…코스피 급락, 사이드카 발동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