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 총리 '안심할 단계 아냐…주말 부활절 대면 집회 자제해달라'

정 총리 "안심할 단계 아냐…주말 부활절 대면 집회 자제해달라"

국제뉴스 2020-04-11 01:31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부활절이 있는 이번 주말에 대면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종교계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간 종교계는 온라인으로 집회를 대신하는 등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감사드린다"며 "만약 집회를 열 경우에도 참석자간 1미터 이상을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8일 연속 신규확진자가 두 자리 수에 머무르고 그제는 39명까지 줄었다"며 "그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생각하며 국민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차 강조하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며 "여기서 느슨해진다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을 대가로 치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지금까지와 같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긍정적 신호가 있는 가운데 우려할 만한 사항도 있다"며 "60대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고 80대의 치명률은 20%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르신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며 "요양원과 요양병원에 대해서는 일찍부터 집중관리를 하고 있지만 댁에 계시는 분들에게도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어르신과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이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을 지시했다.

또 "격리가 해제된 확진자 중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전체 완치자의 1%를 넘는 74명"이라며 "PCR 검사기법의 특성상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양성으로 판정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조심스런 의견이지만 재활성화나 재감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은 국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신속히 관련 사례를 조사하고 의료인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대응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