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AOA 지민, 결국 민아에 사과 '인간적으로 모자랐던 리더였다'

AOA 지민, 결국 민아에 사과 "인간적으로 모자랐던 리더였다"

아시아투데이 2020-07-04 22: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AOA 지민 /사진=아시아투데이 DB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그룹 AOA 지민이 전 멤버인 민아(권민아)에 대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민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글로 모든 것을 다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하다. 다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글을 남겼다.
지민은 “같이 지내는 동안 제가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거라는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하다”며 “어렸을때 당시의 나름대로 생각에는 우리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 보여야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던 20대 초반이었지만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다”며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또한 “무엇보다 저희 둘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우리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전했다.
앞서 AOA 전 멤버인 민아가 3일 하루 동안 8개의 게시물을 통해 지민으로부터 당했던 괴롭힘을 폭로했다. 민아의 주장에 따르면 연습생 시절부터 AOA로 활동하는 동안 민아는 지민에게 이유없는 괴롭힘을 당했고 이 때문에 우울증에 시달리며 극단적인 시도도 서슴치 않았다. 민아는 지민이 부친상을 당했던 지난 4월, 장례식장을 찾아갔고 그때야 지민에게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10년 동안 쌓아온 감정들이 풀리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결국 4일 새벽 민아의 집에 지민과 AOA 멤버들, FNC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들이 찾아갔다. 민아의 주장에 따르면 지민은 처음엔 화난 모습으로 집에 등장했고, ‘내가 죽어야 끝나겠냐’며 칼을 찾았다고 한다. 민아가 그간의 괴롭힘에 대해 이야기를 했지만 지민은 기억이 안 난다고 했고, 결국 이야기 끝에 사과를 받았다고 전해졌다. 민아는 지난해 5월 AOA를 탈퇴했는데, 이 역시 지민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AOA 전 멤버 권민아 /사진=아시아투데이DB
다음은 지민 입장 전문.

짧은 글로 모든 것을 다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다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습니다 후회와 죄책감이 들고 같이 지내는 동안 제가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거라는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합니다 어렸을때 당시의 나름대로 생각에는 우리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 보여야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던 20대 초반이었지만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습니다 논란을 만들어서 죄송합니다 두서없이 글을써서 죄송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저희 둘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우리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합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삐라 이어 "유엔 北인권결의안" 남북긴장 새 변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시도 깊은 유감…엄정 조치"
[분석] "北 1200만장 대남삐라, 26일 수도권 대공습"
北, 대남확성기 동시다발 재설치…정부 맞대응 하나
文대통령, 추미애·윤석열에 "협력해 개혁방안 마련"
文대통령 "추경 6월 중 처리...비상한 방법 강구"
통일부 "北, 대남전단 살포계획 중단해야…매우 유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