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상주상무, 11일 인천 상대로 승점 3점 도전

상주상무, 11일 인천 상대로 승점 3점 도전

국제뉴스 2020-07-08 10:46


상주상무, 11일 인천 상대로 승점 3점 도전


사진제공=상주상무사진제공=상주상무

상주상무(이하 상주)가 오는 1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이하 인천)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상주와 인천의 최근 열 경기 전적은 4승 1무 5패로 인천이 근소하게 앞선다. 지난해 열린 네 번의 맞대결서는 2승 2패로 동률을 이룬다. 하지만 올해는 두 팀의 상황이 다소 상반된다. 인천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8연패를 당해 반등이 불가피한 반면 상주는 지난 라운드 전북전서 창단 이후 전북을 상대로 첫 홈 승리를 거두며 최고의 분위기 속에 있다. 올 시즌 기록 역시 상주가 6승 2무 2패(승점 20)로 2무 8패(승점 2)의 인천에 현저히 앞선다. 득실차 역시 상주는 11득점-10실점, 인천은 4득점-16실점으로 상주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번 시즌 상주와 인천은 각각 후반에 강하고 약한 모습을 보였다. 상주는 득점한 9경기 중 8경기서 후반 득점이 터졌다. 특히 지난 6월 열린 서울, 성남, 수원 3연전서는 후반 결승골로 1대 0승리를 거두며 모두 승점 3점을 챙겼다. 특히 8라운드 성남전, 9라운드 수원전은 각각 후반 45분, 후반 41분 극장골을 터뜨리며 승패를 갈랐다. 지난 10라운드 전북전서도 후반 30분 득점하며 상주가 한 골 차 승리를 거뒀다.

반면, 인천은 8번의 패한 경기서 모두 후반 실점하며 연패의 늪에 빠졌다. 특히 3라운드 수원전, 6라운드 전북전, 8라운드 부산전, 9라운드 서울전서는 모두 0대 1로 패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상주의 4연승과 3위 달성의 일등공신은 단연 강상우다. 강상우는 올 시즌 전 경기 선발 출전해 892분 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프로 통산 개인 최다 공격 포인트이다. 뿐만 아니라 강상우가 기록한 네 골 중 세 골이 결승골로 이어지며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가 달성한 올시즌 개인 기록 또한 주목할 만하다. 경기 MVP, BEST11 선정 횟수는 각각 4회, 5회로 국내 선수 중 최다이며 용병 포함 K리그1 선수 중에서도 공동 2위이다.

상주 김태완 감독 역시 강상우를 가장 주목할 만한 선수로 꼽으며 "늘 성실하고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지난 9R 수원전, 10R 전북전에서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강상우는 현재 최고의 기량을 발휘 중이다. 11R 인천전서도 득점포를 가동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상주와 인천의 맞대결은 JTBC G&S를 통해 생중계 되며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 온라인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양민성 기자/wekkk@naver.cm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