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키움 요키시-NC 구창모, KBO리그 '최고 투수' 경쟁 후끈

키움 요키시-NC 구창모, KBO리그 "최고 투수" 경쟁 후끈

아시아투데이 2020-07-08 14: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구창모 /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KBO리그 최고 투수들의 경쟁이 뜨겁다. 키움 히어로즈의 에릭 요키시는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1위, NC 다이노스 구창모는 다승 부문 1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구창모는 지난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최근 3연승 포함 시즌 8승을 달성했다. 요키시와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를 제치고 다승 단독 선두에 올랐다. 투구 내용도 좋다. 구창모는 이날까지 올 시즌 11경기 중 10경기서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평균자책점을 1.48까지 낮추며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구창모는 올 들어 다양한 구종을 활용하고 있다. 140km 중반의 포심에 주무기로 자리잡은 스플리터를 잘 활용하고, 슬라이더, 커브를 적절히 섞는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
에릭 요키시 /연합
에릭 요키시는 평균자책점 1.30으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 14이닝 무실점 호투를 이어가며 리그 최고의 투수로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요키시는 지난 시즌 KBO리그에 입성했다. 30경기(181.1이닝)에 출전해 13승 9패 평균자책점 3.13의 준수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올 시즌에는 11경기에 등판해 벌써 7승(2패)을 따냈다. 지난해 커리어를 뛰어넘을 추세다.
요키시는 올 시즌 업그레이드 됐다. 구종이 다양해졌다. 지난해에는 체인지업이 위주였지만 올해는 투심, 슬라이더, 커브를 확실하게 던진다. 투심 구속은 지난해보다 시속 1~2km 빨라졌다. 이러니 자신의 투구에 자신도 붙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준비 기간이 길었던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구창모와 요키시가 KBO리그 최고 투수를 두고 벌이는 치열한 경쟁이 시즌 초반 프로야구의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다주택 고위공직자, 하루빨리 매각하라"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삐라 이어 "유엔 北인권결의안" 남북긴장 새 변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시도 깊은 유감…엄정 조치"
[분석] "北 1200만장 대남삐라, 26일 수도권 대공습"
北, 대남확성기 동시다발 재설치…정부 맞대응 하나
文대통령, 추미애·윤석열에 "협력해 개혁방안 마련"
文대통령 "추경 6월 중 처리...비상한 방법 강구"
통일부 "北, 대남전단 살포계획 중단해야…매우 유감"
윤도한-김여정 "강대강 대치"…남북화해 끝나나
국방부 "北 군사행동 나서면 반드시 대가 치를 것"
北, 군사합의 깼다…"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