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아이랜드' 파트2 진출할 6명, 오늘(31일) 밝혀진다

"아이랜드" 파트2 진출할 6명, 오늘(31일) 밝혀진다

아시아투데이 2020-07-31 16: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아이랜드’에서 Part.2에 진출하게 될 6명이 밝혀진다./제공=엠넷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31일 방송되는 Mnet ‘I-LAND(이하 ‘아이랜드’)’ 6회에서는 Part.1의 최종 테스트가 펼쳐지며 ‘아이랜드’에서 방출되지 않고 Part.2에 진출하게 될 6명이 먼저 밝혀진다.

지난주 아이랜더와 그라운더의 총대 미션 결과 아이랜더의 승리로 방출자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Part.1의 마지막 테스트인 ‘최후의 12인’ 미션이 공개됐다. 데뷔를 향한 ‘아이랜드’의 여정 속에서 새로운 나의 가능성을 발견해나가는 지원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곡 ‘I&credible’에 맞춰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3명, 아이랜더의 선택으로 3명의 방출자가 가려지며 방출된 6명의 아이랜더들은 그라운더와 함께 글로벌의 투표를 기다려야 한다.

아이랜더 중 최세온이 첫 번째 방출자로 드러난 가운데, 24일 자정부터 글로벌 시청자 투표가 시작됐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투표에는 지금까지 총 171개국의 시청자들이 참여했으며, 오늘(31일) 기준으로 총 누적 투표 수가 천 만이 넘는 등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아이랜드’ 측은 공식 SNS에 글로벌 시청자 투표와 관련된 스포를 공개해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글로벌 시청자 투표인 만큼 아시아 각국 및 미주 지역은 물론 유럽, 남미,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많은 지역에서 투표에 참여했고, 각 지역에서 오늘(31일) 정오를 기준으로 1등을 차지한 지원자들도 공개됐다. 일본에서는 니키 지원자, 베트남에서는 한빈 지원자, 멕시코에서는 김선우 지원자, 중국에서는 박성훈 지원자, 인도에서는 이희승 지원자가 1위를 달리고 있는 등 지역별로 각기 다른 선호도에 끝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같은 시간 기준 한국 지역의 중간 1등 지원자는 오늘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본격적인 Part.2에 진출할 12인을 결정지을 글로벌 시청자 투표는 8월 2일 낮 12시까지 공식 홈페이지와 위버스 앱을 통해 가능하다.
한편 8월 1일 낮 12시에는 ‘아이랜드’의 마지막 테스트 곡 ‘I&credible’이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I&credible’은 꿈을 향한 지원자들의 확신을 담은 내용과 강렬한 808베이스가 돋보이는 힙합 기반의 팝 곡으로 글로벌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31일 오후 11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서울고검, 한동훈 검사장 조사…"육탄전" 감찰 속도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