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에 '라디오스타' 제작진 나섰다 '캐릭터일뿐'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에 "라디오스타" 제작진 나섰다 "캐릭터일뿐"

아시아투데이 2020-07-31 16: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라디오스타’ 제작진이 김구라 태도에 대해 해명했다./김현우 기자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에 ‘라디오스타’ 제작진이 나섰다.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31일 “저희 ‘라디오스타’ MC인 김구라 씨와 관련하여 보도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고 이해를 바라며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며 “출연진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긴다.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 씨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김구라 씨의 경우 녹화가 재미있게 풀리지 않을 경우 출연자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반대 질문을 하거나 상황을 만들어가며 매력을 끌어내기 위한 진행 방식으로 캐릭터화 되어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제작진에게 항상 개그맨들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라며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 씨가 제작진에게 추천한 분들이다.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방송 시간이 제한돼 있어 편집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MC 김구라 씨의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다 담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남희석이 지난 29일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며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자신의 의견을 SNS에 게재했다. 이후 글이 삭제됐지만 남희석은 댓글로 몇 차례 “2년 이상 고민하고 올린 글”이라고 말했다.
이후 30일에도 남희석은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나갔는데 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라며 “약자들 챙겨라”라고 김구라에게 조언했다.
다음은 ‘라디오스타’ 제작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입니다.
우선 항상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분들과 언론 관계자님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저희 ‘라디오스타’ MC인 김구라 씨와 관련하여 보도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고 이해를 바라며 제작진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1.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합니다.
‘라디오스타’ 촬영현장에서 김구라 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닙니다.
2. 김구라 씨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희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시청해 주신 분들이라면 각각의 MC가 가지고 있는 캐릭터가 있다는 점을 아실 겁니다. 김구라 씨의 경우 녹화가 재미있게 풀리지 않을 경우 출연자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반대 질문을 하거나 상황을 만들어가며 매력을 끌어내기 위한 진행 방식으로 캐릭터 화 되어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3. 제작진에게 항상 개그맨들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입니다.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 뺾가 제작진에게 추천한 분들입니다.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4. ‘라디오스타’는 방송 시간이 제한돼 있어 편집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러하듯 시청자들의 재미를 이끌어내기 위한 편집 과정이 있습니다. 편집은 시청자들의 재미를 위한 것이며, MC 김구라 씨의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다 담는 것이 아닙니다.
저희 ‘라디오스타’는 시청자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변화를 거쳐왔고, 오랜 시간 동안 지켜온 ‘라디오스타’의 색깔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라디오스타’ 제작진 일동 드림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서울고검, 한동훈 검사장 조사…"육탄전" 감찰 속도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