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호중, 전 여친 부친과 깊어지는 갈등…팽팽한 대립 속 법적 공방 시작되나

김호중, 전 여친 부친과 깊어지는 갈등…팽팽한 대립 속 법적 공방 시작되나

아시아투데이 2020-08-05 16: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가수 김호중과 전 여자친구 부친 박 씨와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김현우 기자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가수 김호중과 박 씨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A씨 부친 박 씨는 김호중 소속사에서 말한 전 여자친구가 A씨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박 씨는 5일 ‘김호중은 5년전 여자친구와 교제 당시 결코 어떠한 폭행사실도 없었음을 명확하게 밝힌다’는 김호중 측 입장에 대해 “5년 전 여자친구면 내 딸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당사자도 아닌 당사자의 아버지인 박씨의 허위주장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에는 “그럼 호중이 당사자도 아닌 당사자의 회사가 허위주장이라 함은 맞는 것인가. 그리고 생각은 조폭 출신한테 딸이 맞았어도 가만히 있나”라고 분노했다.
또한 A씨는 2차 가해에 대한 고통을 호소했다. A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실례인 줄 알면 DM(다이렉트 메세지) 보내지 말아야지. 아무 것도 모르면서 넘겨짚지 말고 DM보내지 말라. 겉으로 보여지는 게 다가 아니란 거 모르나. 겪어본 사람만 아는 고통. 세상에 태어나서 정말 괴로운 게 뭔지. 살고싶지 않다는 게 뭔지 깨닫게 해준 인간 편 드는 당신들은 살인자”라며 2차 가해를 한 팬들을 겨냥했다.
이어 A씨는 “상처받은 사람은 그 기억을 절대 잊지 못하는 법. 왜 그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얼굴 한번 안본 당신네들이 자꾸 상기시키는건지. 왜 자꾸 나를 자극시키는건지. 그놈이랑 서로 알고 지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편들면서 악몽 떠오르게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부친이라며 실명을 밝힌 A씨가 “저희 가족과 김호중이 2년 정도 함께 생활한 적이 있고, 딸과 교제를 한 적이 있다”며 김호중이 A씨의 딸을 교제하는 동안 폭언하고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가 2013년 김호중과 출연했던 방송이 뒤늦게 화제가 되며 악플에 시달려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김호중의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야기 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해 모든 건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린다”며 “내일(6일) 박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반격하는 한동훈 "MBC와 정치인 권언유착 수사하라"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