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펍지 김창한 대표 '배틀그라운드 론칭 3년, 개발비 700배인 2조8000억 원 벌어'

펍지 김창한 대표 "배틀그라운드 론칭 3년, 개발비 700배인 2조8000억 원 벌어"

아시아투데이 2020-08-05 23:0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tvN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펍지 김창한 대표가 배틀그라운드로 창출한 수익에 대해 언급했다.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직업의 세계" 코너로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펍지의 대표인 김창한이 출연했다.


이날 김창한 대표는 "발매와 동시에 큰 성공을 거뒀는데 사실 기쁘기보단 두려웠다. 이걸 우리가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김창한은 "우리는 백만 장을 16일 만에 팔았다. 이후 판매량이 줄어야 하는데 더 늘어나더라. 연말까지 계속 판매량이 늘어나는 현상이 일어나니까 어리둥절하고 두려움이 커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투자 자금이 40억 원 정도가 들어갔는데, 게임 치고는 작은 거다. 큰 게임들은 보통 수백억씩 투입되곤 한다. 실패하면 그만큼 타격도 어마어마하다. "배틀그라운드"가 론칭한지 3년 정도 됐는데 개발비의 700배 정도를 벌었다. 2조 8000억 원 정도를 번 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작심 발언에…與 "물러나라" vs 野 "절규심정"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