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스테파니, 23살 연상 남자친구 브래디 앤더슨과 열애 비화는? '5개월 동안 못 만나'

스테파니, 23살 연상 남자친구 브래디 앤더슨과 열애 비화는? "5개월 동안 못 만나"

아시아투데이 2020-08-06 00:3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MBC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가수 스테파니가 23살 연상 남자친구인 브래디 앤더슨과의 열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미국의 메이저리그 전설 브래디 앤더슨과의 열애로 이슈를 모은 스테파니가 출연했다.


이날 스테파니는 "처음에는 나이 차이가 워낙 많고 친구로 지낸 지 8년 된다"며 "저희 엄마랑도 안다. 엄마랑 4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얼음찜질을 하면 낫는다는 걸 과학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를 갖고 와라"고 해서 말다툼을 하게 됐고 언성이 높아졌다. 남자친구가 전 메이저리그 선수였으면 듣는 척이라도 하라"고 그 한마디에 "내가 여자친구였나?" 그때 안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거리 연애 중이다. 5개월 동안 못 만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근에 만나서 이야기하는데 "그때 네가 35살 정도였지?"라며 묻더라. 그때 25살이었다. 그래서 "너는 한 40살 됐니?" 했는데 50이 넘은 거다. 64년생이다. 김국진보다 1살 위다. 나랑은 띠동갑인데 더블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작심 발언에…與 "물러나라" vs 野 "절규심정"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