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 이천수에 축구 배운다…실력은?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 이천수에 축구 배운다…실력은?

아시아투데이 2020-09-16 13: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이 슛뚱이로 뛰어난 골 감각을 뽐냈다./제공=코미디TV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이 슛뚱이로 뛰어난 골 감각을 뽐냈다.
16일 공개되는 코미디TV 디지털 콘텐츠 ‘오늘부터 운동뚱’에서는 축구 슈팅에 도전하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뜨거운 뙤약볕 아래 운동복 차림으로 등장한 김민경은 2002년 월드컵 주역인 이천수 선수의 등장에 반가운 표정으로 인사를 나눴다.
그러면서 “나를 가르치고 싶으십니까?”라는 질문을 했고 이에 이천수 선수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제가 봤을 때는 이미 가지고 있다. 자세도 좋고…”라며 예리한 눈썰미를 드러냈다.
이어 이천수 선수는“축구는 몸을 쓰는 운동이다”라며 몸싸움 시범을 보이기 위해 김민경의 어깨를 밀었으나 조금의 미동도 없자 깜짝 놀라며“밀리지 않아… 어우~ 세네!”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잠시 후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되고 슈팅 자세를 가르치던 이천수 선수는“어릴 때부터 했으면 대표팀이다”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공을 찰 때마다 골대로 이어지자 “내면에 축구가 있다”라며 뿌듯해 했다.
전설의 거미손 이운재도 못 막는다는 골을 날린 김민경의 모습은 16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오늘부터 운동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丁 "개천절 집회 계획 철회해야…추석 방역 동참해달라"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秋아들 "특혜 의혹" 일파만파…윤석열, 칼자루 쥘까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재정상 어렵다"
전국이 태풍 "하이선" 영향권…"강한 비바람 주의"
4차 추경, 자영업자·저소득층에 7조+α 핀셋 지원
수도권 2.5단계 1주 연장…빵집도 포장·배달만 가능
文 "정부·의협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의협·정부 "원점 재논의" 합의했지만…의료계 분열 양상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수도권 2.5단계, 종료냐 연장이냐…"주말 중대기로"
전교조 손 들어준 대법 "법외노조 통보 처분은 위법"
태풍 마이삭에 부산 "쑥대밭"…1명 사망·27만가구 정전
끝내 기소된 이재용…삼성 "잃어버린 10년" 현실로
검찰, 이재용 불구속 기소…수사심의위 권고 불수용
검찰, 이재용 불구속 기소…수사심의위 권고 불수용
정세균 "준전시 상황…재정이 경제·민생 버팀목 돼야"
공원 산책, 혼자 있을때도 마스크 꼭 써야 하나요?
박능후 "이번주가 확산 분수령…집에 머물러 달라"
정 총리 "국민불편 크지만 셧다운 막게 협조해달라"
닻 올린 이낙연호…"코로나·협치·대권" 과제 산적
민주당 새 대표에 이낙연 당선…"어대낙" 슈퍼여당
오늘 자정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중대기로
NHK "아베 총리 지병 악화로 사임 굳혀"…긴급 보도
丁 "거리두기 2단계 1주 더…음식점·카페 운영제한"
"2단계 거리두기 1주 연장…음식점·카페 운영제한"
文 "지금 최대 고비…종교계 비대면 예배 협조해달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