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스가 총리 전화 회담...9개월 만에 한일 정상 소통

문 대통령-스가 총리 전화 회담...9개월 만에 한일 정상 소통

아시아투데이 2020-09-24 12:31



[아시아투데이] 엄수아 도쿄 특파원(sa15@asiatoday.co.kr)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회담을 했다. /사진=연합.AP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4일 처음으로 전화 회담을 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엄중한 상황에 있는 두 나라 관계를 이대로 둘 수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두 나라 관계 개선 전망에 대해 “조금 전 말한 그대로이며 외교상의 문제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두 나라 정상의 소통은 지난해 12월 한중일 정상회담 이후 9개월 만이다.

 

니혼게이자신문은 이날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협력, 한일관계가 결정적으로 악화되는 계기가 된 일제 징용공 등 문제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번 전화회담에 대해 “한일 관계가 엄중한 상황이지만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신속히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가토 관방장관은 “북한 문제를 포함해 한국과 일본 또 한미일 3국 간 연계의 중요성을 이번 회담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한국은 중요한 이웃 국가지만 두 나라 간에 강제동원 배상 문제 등 어려운 현안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적절히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 취임을 축하하는 서한을 일본측에 보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9일 문 대통령에게 “한일 두 나라는 중요한 이웃으로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니혼게이자신문은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한중을 비롯해 이웃 국가들과 잘 교류하고 항상 의사소통할 수 있는 외교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정부는 이 판결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근거로 하지 않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한국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상태라며 “한일 관계는 많은 현안이 남아있다”고 보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軍 "北,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군 "北, 실종 공무원에 총격·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이낙연 "4차 추경, 이젠 빠르고 정확한 집행이 과제"
文 "추석 전 지원금 드릴 수 있어 다행…협치 지속되길"
재난지원금 24일부터 지급…빨리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소상공인 241만명, 25일부터 최대 200만원 받는다
7조 8148억원 푼다…59년 만에 4차 추경안 통과
중학생 돌봄비 15만원…35~64세 통신비 못 받는다
文, 권력기관 개혁 완수 천명…警 국가수사본부 신설
秋와 입장한 文 "권력기관 개혁 돌이킬 수 없이 진척”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2단계 유지 필요”
청년들 분노 다독인 文대통령…"공정"만 37번 언급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