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민주,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김태년 '북한 만행 세계에 알릴 것'

민주,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김태년 "북한 만행 세계에 알릴 것"

아시아투데이 2020-09-25 11:16



[아시아투데이] 배정희(qazwsx6789@asiatoday.co.kr)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해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는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 만행 소식을 접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북의 반문명적이고 야만적인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번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북한의 만행에 대한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는 전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총격 등 무력 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北 만행 강력 규탄…책임 있는 답변·조치 촉구"
美국무부 "한국의 대북 규탄·해명 요구 전적으로 지지"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군 "北, 실종 공무원에 총격·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이낙연 "4차 추경, 이젠 빠르고 정확한 집행이 과제"
文 "추석 전 지원금 드릴 수 있어 다행…협치 지속되길"
재난지원금 24일부터 지급…빨리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소상공인 241만명, 25일부터 최대 200만원 받는다
7조 8148억원 푼다…59년 만에 4차 추경안 통과
중학생 돌봄비 15만원…35~64세 통신비 못 받는다
文, 권력기관 개혁 완수 천명…警 국가수사본부 신설
秋와 입장한 文 "권력기관 개혁 돌이킬 수 없이 진척”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2단계 유지 필요”
청년들 분노 다독인 文대통령…"공정"만 37번 언급
文대통령 "9·19 남북합의 시계 멈춰…다시 돌아가?”
민주, DJ아들 김홍걸 제명…무소속 의원직은 유지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적 없다"
文대통령, 스가 총리에 축하 서한…"언제든 대화 준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여성…기록은 秋 남편"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秋아들 "특혜 의혹" 일파만파…윤석열, 칼자루 쥘까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재정상 어렵다"
전국이 태풍 "하이선" 영향권…"강한 비바람 주의"
4차 추경, 자영업자·저소득층에 7조+α 핀셋 지원
수도권 2.5단계 1주 연장…빵집도 포장·배달만 가능
文 "정부·의협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의협·정부 "원점 재논의" 합의했지만…의료계 분열 양상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