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공정위 접촉' 횟수, SK-삼성-CJ그룹 順···로펌은 김앤장 '압도'

"공정위 접촉" 횟수, SK-삼성-CJ그룹 順···로펌은 김앤장 "압도"

서울파이낸스 2020-09-30 08:16



사진=공정거래위원회사진=공정거래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올해 공정거래위원회에 가장 많이 접촉한 재벌은 SK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다 횟수를 기록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30일 공정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SK는 올해 1∼7월 공정위에 49회 접촉해 상위 15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접촉 횟수가 가장 많았다.

2위는 삼성(45회), 3위는 CJ(39회)였고 롯데(36회), LG(32회)가 뒤를 이었다. 6위부터 15위까지는 신세계, GS, 현대자동차, KT, 한화, 현대백화점, 포스코, 현대중공업, 농협, 부영이 자리했다.

공정위는 규정에 따라 2018년부터 △ 공시대상 기업집단에서 공정위를 담당하는 임직원 △ 법무법인 변호사 △ 기업·법무법인에 취업한 공정위 퇴직자를 직접 만났거나 전화 통화를 한 경우 감사담당관에 보고해야 한다. 대신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만난 것은 제외된다.

기업의 소송을 대리하는 로펌의 경우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1∼7월 공정위에 총 440회 접촉해 가장 많았다. 이어 법무법인 율촌은 155회, 광장 130회, 태평양 129회, 세종 125회였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올해 1∼7월 자료제출, 의견청취 등 사건 관련 외부 접촉을 한 차례 했다. 법령문의 등 접촉은 4회, 강연 등 외부활동은 3회였다.

법령문의 관련 외부 접촉은 김재신 부위원장이 3회, 국장급 12회, 과장 이하가 234회였다.

  박시형 기자/meeloo@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