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레어드,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우승...김시우는 시즌 첫 톱10

레어드,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우승...김시우는 시즌 첫 톱10

아시아투데이 2020-10-12 16: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hh@asiatoday.co.kr)
마틴 레어드/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가 1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에서 열린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에서 우승했다.
레어드는 이날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하며 오스틴 쿡, 매슈 울프(이상 미국)와 동타를 이루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두 번재 연장전에서 4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레어드는 세계랭킹 351위로 이번 대회에 추죄측의 초청을 받아 출전했다. 2013년 발레로 텍사스오픈 우승 이후 약 7년여 만에 통산 4승을 달성했다. 126만 달러의 상금과 2022-2023시즌까지 투어 카드,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도 확보했다.
레어드는 무릎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열심히 훈련했고 어느 때보다 경기력이 좋아졌다고 자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시우는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로 한국선수 중 가장 좋은 공동 8위에 올랐다. 지난 8월 원덤 챔피언십 공동 3위 이후 한 차례도 톱10에 진입하지 못했던 부진을 끊었다.전날 3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치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마지막날 버디 3개에 그치며 우승에서 멀어졌다.
임성재는 공동 13위(17언더파 267타), 강성훈은 공동 43위(12언더파 272타)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인 재미 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 역시 최종라운드에서 5타를 잃으며 공동 43위에 머물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조 바이든, 美대선 이겼다…"선거인단 273석 확보"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 아직…분명 과반으로 이길 것"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바이든 승리 확정전..."승부처" 펜실베이니아도 역전
"댓글 여론조작" 김경수 2심도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바이든 "개표 끝나면 내가 승자…의심하지 않는다"
바이든 승리 눈 앞...트럼프 "승리한 모든 주서 소송"
당선 확신한 바이든 "민주당 아닌 미국위한 대통령"
우표투표로 막판 대역전…백악관 노크하는 바이든
바이든, 대선 승리 가시권...매직넘버까지 17 남았다
바이든 "승기 잡았다"…트럼프 "개표멈춰" 소송전 돌입
우편투표 열자…바이든, 위스콘신·미시간 다 뒤집었다
"강한 리더" 이미지 먹혔다…트럼프 또 반전드라마 쓰나
"이겼다" 트럼프 승리선언‥바이든 "아직 안 끝났다"
트럼프, 대부분 경합주서 우세...막판 변수는 우편투표
트럼프, 경합주 우세 유지시 승리…바이든, 우편투표 기대
"트럼프, 플로리다 승리 확실"…경합주 혼전 예측불가
트럼프, 남부 선벨트 대부분 역전…승부 예측불가
플로리다 잡은 트럼프, 격전지 5곳 우세…승부 예측불가
트럼프 "경합주서 잘하고 있어, 위대한 4년 가질 것"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모든시설 마스크 의무화"
현대차 찾은 文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20조원 투자"
신규 확진 114명, 지역감염 93명…사흘째 세 자릿수
"횡령·뇌물"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재수감
"횡령·뇌물"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재수감
삼성전자, 3분기 매출 67조원…분기 사상 최대 기록
文대통령 "한국은 위기에 강한 나라, 4분기 경제반등"
文대통령 "확실한 경제 반등 이뤄야...일자리가 우선"
文대통령 "556조 내년 예산, 국난극복 의지 담아 편성"
홍남기 "중저가 1주택자 재산세 부담 늘지 않게 할 것"
시속 50㎞ 위험한 질주…불법개조 판 치는 전동킥보드
증권범죄합수단 폐지 이유 밝힌 秋 "부패의 온상"
"반도체 코리아" 글로벌 거인 이건희 회장 잠들다
"마누라·자식 빼곤 다 바꿔" 세계1위 삼성 키운 "신경영"
[속보] 이건희 삼성 회장 숙환으로 별세…향년 78세
[속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투병끝 별세…향년 78세
부천 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강사 전파 추정"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