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비건 부장관 '쿼드 정례화·공식화 지지, 한국 참여 '쿼드+' 논의 시기상조'

비건 부장관 "쿼드 정례화·공식화 지지, 한국 참여 "쿼드+" 논의 시기상조"

아시아투데이 2020-10-21 04:31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hegel@asiatoday.co.kr)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국무부에서 진행한 화상 브리핑에서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가 시간이 지나면서 정례화하고 공식화할 것이라면서도 한국 등이 참여하는 ‘쿼드 플러스(+)’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사진은 비건 부장관이 지난달 28일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한 후 한국 특파원들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가 시간이 지나면서 정례화하고 공식화할 것이라면서도 한국 등이 참여하는 ‘쿼드 플러스(+)’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국무부에서 진행한 화상 브리핑에서 ‘쿼드’와 관련, “이 협력의 매개 변수가 무엇이고, 이를 어떻게 정례화할 수 있는지 진정으로 이해함에 따라 시간의 흐름 속에서 더욱 정례화돼야 하고, 어느 시점에는 공식화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견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쿼드 정례화가 특히 위기 대처의 틀이 있는 경우 자연재해나 경제·안보 문제 든 간에 쿼드 내 및 인도·태평양의 다른 나라와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비건 부장관은 ‘한국 정부에 쿼드 플러스(+) 참여를 제안했느냐’는 질문에 “쿼드는 여전히 그 자체로 다소 정의되지 않은 실체여서 확대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쿼드 확대를 위한 계획된 정책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쿼드+’를 반드시 장려하는 것이 아니라 쿼드가 어떻게 가장 잘 공식화될 수 있는지 이해하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방어에 헌신하는 인도·태평양의 어떤 나라와의 협력도 환영한다는 궁극적인 목표를 가지고, 쿼드의 지속과 정례화를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뉴질랜드 등 인도·태평양 국가들의 ‘쿼드+’ 참여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협력 가능성에 방점을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S.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부 장관(왼쪽부터)·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성 대신·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부 장관·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6일(현지시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도쿄 AP=연합뉴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6일 ‘쿼드’ 외교장관 회의가 진행된 일본 도쿄(東京)에서 가진 폼페이오 장관은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인터뷰에서 ‘쿼드+’와 관련, 미·일·호주·인도의 외교 협력을 다른 나라로도 넓혀 향후 인도·태평양에 다국 간 안전보장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4개국 협력을 제도화하면 진정한 안전보장의 골격 만들기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태평양 국가들 사이에, 인도·태평양 내에 강화할 가치가 있고 협력 확대로 나아가는 많은 연합체가 있다”며 “인도·태평양에서 미국은 일본·한국·호주·태국 같은 파트너들과 상호 방위협정을 맺고 있고, 그 지역에 있는 나라들? 우리의 관계는 군사훈련과 같은 협력적인 행동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태평양에 있는 많은 국가 사이엔 자연스러운 친밀감이 있다”며 “예컨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고 회복 계획을 수립하려 미국·인도가 수개월간 협력을 했을 때 거기엔 양국만이 참여한 게 아니다. 일본·한국·베트남·뉴질랜드·호주의 카운터파트들과도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그조차도 일종의 자연스레 정의된 그룹은 아니다”라며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아래 방글라데시 같은 남아시아 국가, 아세안 국가들을 포함한 많은 다른 파트너 사이의 긴밀한 관계를 위한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靑 "추미애 수사지휘권 불가피…엄정한 수사 필요"
靑 "추미애 수사지휘 불가피…신속·엄중수사 필요"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
이석희 "낸드 1위" 승부수…인텔 메모리 사업 인수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품는다…10.3조에 인수
추미애 "윤석열 가족 사건·라임 수사지휘권 박탈"
윤석열 겨눈 秋 "야권·검사 로비 수사 제대로 안해"
신규확진 73명…경기 재활병원 또 17명 집단감염
文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 조사하라"
文 "코로나 백신 자체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정부, 수소발전 의무제 도입…"20년간 25조 투자 창출"
정세균 "박능후, 의료계와 조속히 협의체 구성하라"
"태풍의 눈" 라임·옵티머스 사태…야권 특검 대공세
막 오른 "정의선 시대"…지배구조 개편 속도낼 듯
"근거 없다" vs "권력형 게이트"…라임·옵티 공방 격화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핵심축에 지역균형 뉴딜 추가"
클럽 4㎡당 1명 제한…대면예배·스포츠 관중 30% 허용
내일부터 거리두기 1단계…수도권은 필요조치 유지
트럼프 언급 없이, 美본토 타격 신형 ICBM 꺼낸 北
北, 덩치 커진 신형 ICBM 공개…사거리 확장 추정
北, 10일 새벽 열병식 정황…새 ICBM 등 동원한 듯
합참 "北, 10일 새벽 대규모 열병식 실시 정황 포착"
丁총리 "울산 아파트 화재 대응에 가용자원 총동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