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목2동 엄지마을, 주거환경 개선·도시재생 본격화

목2동 엄지마을, 주거환경 개선·도시재생 본격화

서울파이낸스 2020-10-22 14:43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 위치도. (사진= 서울시)서울시 목2동 엄지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 위치도.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14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서울 목2동 엄지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에 대해 원안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천구 목2동 일대 구역은 저층 노후주택 밀집 지역으로 노후 불량주택이 다수 입지하고 있으며, 안전 기반시설이 부족해 기반시설 정비·확충 및 주택 개량이 필요한 지역이다.

해당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안전시설물 설치, 중심가로 개선 등 기반시설 정비를 통해 마을환경을 개선하고 주민쉼터 및 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으로 엄지마을의 특색이 반영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비계획 결정안 및 정비계획이 결정·통과됨에 따라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사업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계위는 성동구 응봉유수지에 대한 도시계획시설 변경 결정안에 대해서도 원안가결했다. 광진구 군자동 소재 세종대 내 대양복합관 건립이 가능하도록 하는 세부 시설조성계획도 결정됐다.

세종대는 이번 결정으로 상징경관구역에 상징 기념물과 지하공간을 활용한 강당 및 체육관, 주차장 건립이 가능하게 됐다. 대양복합관은 지하안정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11월 착수해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강남구~송파구에 설치될 예정인 터널형 송전선로에 대한 도시계획시설(전기공급설비) 결정안도 조건부 가결했다.

  박성준 기자/psjdume@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