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수원시, 기관·기업과 손잡고 고용질서 준수 강화 나서

수원시, 기관·기업과 손잡고 고용질서 준수 강화 나서

NSP통신 2020-10-22 20:16


수원시, 기관·기업과 손잡고 고용질서 준수 강화 나서


(경기=NSP통신) 조현철 기자 = 경기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민관과 손잡고 노동자들의 기본권리 확보와 인권 보호에 나선다.
22일 시는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GS리테일 수원지사,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와 ‘기초고용 질서 준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최저임금 준수·근로계약서 작성·임금체불 제로 등 3대 기초고용 질서를 준수하는 관내 점포 17곳을 ‘일자리 착한 가게’로 선정한다.
‘일자리 착한 가게’는 근로계약서를 쓰고 임금 지급을 미루지 않으며 최저임금을 지키는 가게를 인증하는 제도다.
또 지역사회의 기초고용 질서 정착을 위한 교육과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관련 행사를 지원키로 했다.
협약식에는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 최종수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노사상생지원과장, 천진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운영위원장, 김영필 GS리테일 수원지역 영업팀장 등이 참석했다.
천진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운영위원장은 “개별 사업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점주의 ‘갑질’로 노동권을 침해받는 일이 여전히 존재한다”며 “가맹점 본사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사업장의 적극적인 고용 질서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노동인권 보호를 위해 지속해서 기초고용 질서 준수 사업장을 발굴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다른 기업에도 좋은 영향을 끼쳐 더 나은 고용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NSP통신 조현철 기자 hc1004jo@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