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포항시, 연안 사고 발생 위험지역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포항시, 연안 사고 발생 위험지역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NSP통신 2020-10-25 22:16


포항시, 연안 사고 발생 위험지역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포항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연안사고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 5곳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했다.
국가지점번호판은 건물이 없는 비거주 지역에 격자형으로 지점(10×10M)을 나누고 지점마다 한글 2자와 숫자 8자리로 구성된 번호를 부여해 산악이나 해안 등에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구조를 위해 설치하는 위치 표시 체계 번호판이다.
법정 주소로 사용되는 도로명주소의 경우 도로명판·건물번호판의 도로명 시설물이 설치돼 있어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는 반면, 위치 파악이 곤란한 산악이나 해안 등 주요 건물이 없는 지역에서는 재난이나 인명사고가 발생할 경우는 정확한 위치를 신고할 수 없어 신속한 구조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등산, 트래킹, 낚시, 물놀이 등 야외 활동을 하다가 응급상황 발생 시 노란색으로 표시된 국가지점번호를 이용하면 119 등에 자신의 위치를 정확하게 알려주어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건물이 없는 위치에서 응급상황 발생 시 국가지점번호판을 통해 소방서에 보다 정확하게 현장 위치를 전달 할 수 있다”면서 “사고지점 위치를 신속·정확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계속 설치를 늘려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