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인권.평등.민주주의에 헌신했던 故윤형중 신부 기림 서예전 열려

인권.평등.민주주의에 헌신했던 故윤형중 신부 기림 서예전 열려

NTM뉴스 2020-10-29 08:16




(NTM뉴스/신대식 기자)‘암흑 속의 횃불: 참스승 윤형중 신부 추모 함세웅 서예전’

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한국 현대사의 한 획을 그었고 인권과 평등,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헌신했던 故윤형중(마태오.1903-1979) 신부를 기리는 서예전이 열렸다.

이번 전시회는 다음 달 3일까지 개최되는데 ‘암흑 속의 횃불: 참스승 윤형중 신부 추모 함세웅 서예전’이라는 제목으로 함세웅 신부의 서예 작품 51점을 선보였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과 기쁨과희망사목연구원이 주최한 이번 전시회는 함 신부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가 주관한다.

윤 신부는 한국 종교와 언론의 선각자로 일제강점기에 종교.사회적 문제를 다루고 한글보급운동과 한국문학 발전에 이바지한 ‘가톨릭 청년’ 창간(1933)을 주도했다.

또 지금도 발행되는 국내 최고(最古) 잡지인 ‘경향잡지’를 이끌었고 이승만 자유당 정부 시절에는 글을 통해 정부의 실정과 부조리를 비판하는가하면 70년대 유신독재에 항거하며 결성된 ‘민주회복국민회의’(1974) 상임대표위원을 맡는 등 민주화운동에도 나섰다.

윤 신부는 잡지 ‘사상계’를 통해 함석헌 등 당대 지성들과 치열한 논쟁도 펼쳤고 새남터.절두산성지 기초 작업과 순교자 유물확보 등 순교자 현양의 선구자로 불린다.

함 신부는 책 ‘암흑 속의 횃불-참스승 윤형중 신부 추모집’을 펴내며 자신의 서예 작품을 수록했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그 작품들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암흑 속의 횃불’과 ‘심장을 찢어라’, ‘자명(自明)’ 등의 작품이 일반인들과 만나게 되는데, 함 신부는 책 후기를 통해 “붓글씨를 쓰면서 하느님의 큰 사랑을 새롭게 깨닫고 집중하면서 참스승 윤형중 신부님의 삶을 가슴에 새겼다”고 고백했다.

함 신부는 작년 말 중국 베이징 다산쯔(大山子) 798 예술구에서 ‘안중근 의거 110주년 한중 서예전’을 열고 자신의 작품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경기 파주시 민족화해센터 평화순례자갤러리에서 안중근 의사의 희생을 기리고 6.15 남북공동선언의 평화적 의미를 되새기는 서예전을 서호 통일부 차관 등과 함께 열기도 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