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제네시스, GV70 디자인 최초 공개…“GV80과는 다른 쿠페형 SUV”

제네시스, GV70 디자인 최초 공개…“GV80과는 다른 쿠페형 SUV”

모터그래프 2020-10-29 09:16



제네시스가 올해 공개 예정인 럭셔리 중형 SUV 모델 ‘GV70’의 내·외장 디자인을 29일 최초로 선보였다.

제네시스는 “경쟁이 치열한 중형 SUV 시장에서 고급스러운 감성과 역동적인 디자인의 조화를 바탕으로, 기존 럭셔리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중형 SUV를 목표로 GV70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GV70은 2021년까지 제네시스가 계획중인 6개 라인업 중 다섯 번째 차량이자 지난 1월 출시된 GV80에 이은 두번째 SUV 모델로,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인 우아함’ 중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도심형 럭셔리 SUV 모델이다.

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이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하여 공격적인 이미지를 강조하고,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했다. 또한 범퍼 하단에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하여 SUV의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측면부는 쿼드램프 상단에서 시작돼 차체를 가로지르는 아치형 ‘파라볼릭 라인’이 우아한 감성을 연출하는 반면, 볼륨감 있는 리어 펜더가 극적인 대비를 이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쿠페와 같이 날렵하게 떨어지는 루프라인과 아래로 흐르는 C필러의 크롬라인은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후면부는 두 줄의 얇은 쿼드램프를 적용하였으며 모든 기능적 요소를 범퍼에 배치시켜 심플하고 순수한 이미지를 완성시켰다. 또한, G-매트릭스 패턴을 적용한 범퍼와 독특한 세로형 배기구, 차체 색상의 디퓨저 등 차량의 역동성을 강조한 섬세한 디테일도 놓치지 않았다.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의 실내 구조로 설계됐고, 탑승객의 안락감과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비행기 날개의 유선형 조형에서 영감을 받은 스포티한 실내 디자인은 유니크한 타원형 요소를 사용, 풍부한 볼륨감을 살렸고 이를 강조하는 신개념 무드조명으로 GV70만의 개성을 살렸다.

또한, 슬림한 송풍구와 이를 가로지르는 얇은 크롬 라인이 양측 문까지 이어져 탑승객을 감싸는 느낌의 넓고 깔끔한 공간감을 구현했으며, LCD 터치패드 적용을 확대해 실내 센터페시아의 조작버튼 개수를 최소화하고 인체공학적인 구조로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한편, 동시에 공개한 GV70 스포츠 패키지 적용 모델은 GV70의 스포티한 감성을 한층 강화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역동성을 더욱 강조한 스포츠 패키지 전용 프론트 범퍼와 G-매트릭스 패턴 전용 21인치 휠이 적용됐으며, 다크크롬 가니쉬와 대구경 배기구가 스포츠 감성을 느끼게 해준다. 내장 디자인의 경우, 스포츠 전용 내장 컬러와 전용 스티어링휠이 적용되며 콘솔과 도어에 적용되는 카본 파이버 디테일이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강조한다.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과 GV80을 통해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의 완벽한 균형을 선보여왔다. GV70은 투 라인과 윙 페이스 등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DNA를 계승하면서도, G70과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의 역동성을 극대화한 70 라인업의 SUV가 될 것”이라며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로서, 한국적 여백의 미를 그대로 승화한 실내 디자인은 제네시스 고객들만이 느낄 수 있는 프리미엄한 공간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모터그래프권지용기자 jy.kwon@motorgraph.com


[관련기사]

☞ [전승용 칼럼] 못 믿겠다 현대차, 더 못 믿겠다 중고차

☞ [시승기] 메르세데스-AMG G63, 도로 위 질주하는 ‘산군’

☞ [이완 칼럼] 독일서 "가성비"로 성공한 현대차…제네시스는 어떻게?

☞ 현대차 중고차 진출, ‘압도적 찬성’ vs ‘결사 반대·단식 투쟁’

☞ [시승기] ‘숨겨진 보석’ BMW 3시리즈 투어링

☞ [시승기] ‘막내 지프’ 레니게이드, “예쁘니까 괜찮아!”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