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핀란드에도 찾아온 지구온난화

핀란드에도 찾아온 지구온난화

아시아투데이 2020-11-23 09:32



[아시아투데이] 강나영 헬싱키 통신원(nayoungfin@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강나영 핀란드 통신원 기자 = 핀란드 기상 연구소 (Finnish Meteorological Institute)의 요키오이넨(Jokioinen) 기상 관측소에서 측정한 온도는 올해 눈에 띄는 기록을 세웠다. 1월, 2월, 3월, 6월, 9월과 10월에 매우 따뜻했다. 특히 11월 둘째 주는 거의 매일 10도 대였다. 보통 헬싱키의 11월 평균 온도는 0도에서 4도이다.
핀란드 기상 연구소의 연구원인 미카 란타넨(Mika Rantanen)은 올해가 핀란드 남부에서 기상 관측 역사상 가장 따뜻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핀란드 남부의 소나무 숲에서 기후 변화가 이미 눈에 띈다. 과거에는 도토리가 나는 참나무가 거의 자라지 않았으나 이제 참나무 묘목들이 소나무 숲에 나타났으며 성장기에 있다고 천연 자원 센터의 라이사 마키파아(Raisa Makipaa)교수가 말했다.

지구온난화의 여파가 핀란드의 숲에도 찾아왔다./출처=강나영 헬싱키 통신원
◇ 해충에게 유리한 극심한 날씨 변화
봄에는 폭풍을 동반한 아주 강한 바람이 요키오이넨에서 측정되었다. 온도가 매우 떨어지거나 매우 건조하거나 비가 많이 내리는 등의 날씨 변화가 심했다. 겨울 동안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올해 덥고 건조한 기간, 비가 오는 기간, 습한 기간이 번갈아 가며 들이닥쳐 핀란드의 밭에 원치 않는 해충과 식물 질병이 많이 발생했다. 많은 생산자들이 수확에 어려움이 있었다.
핀란드 천연 자원 센터(Natural Resources Institute)의 전문 연구원 에르야 후세라-베이스토라(Erja Huusela-Veistola)는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가뭄이 잦아 작물들이 초기 성장기 동안 제대로 성장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올 봄에는 나방 과의 새로운 해충이 발견되어 핀란드의 에리마키(Elimaki) 지역의 봄 밀에 피해를 입혔고, 6월 무더위 동안 딱정벌레가 기승을 부렸다.
◇ 귀리에도 생긴 맥류줄기녹병
핀란드 천연 자원 센터의 전문 연구원인 마르야 얄리(Marja Jalli)는 올해 식물에게 나타나는 병이 7월부터 확산되기 시작하여 예년보다 높게 증가했다고 전했다.
다양한 버섯은 경작하는 작물과 곡물에 골칫거리였고, 특히나 얄리는 올해 발생한 맥류줄기녹병이 가장 놀라웠다고 말했다. 공격적인 전염력으로 최근 몇 년 동안 세계에서 논의가 되고 있는 맥류줄기녹병은 다양한 환경에서도 효과적으로 적응한다. 이전에는 밀이나 보리와 같은 작물에 문제를 일으켰다면 이번 여름에 귀리에서도 해당 병이 번졌다며 매우 특이한 일이라고 전했다.
맥류줄기녹병/사진=위키피디아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손발 묶인 尹 "법적대응" 몰두…秋는 "해임수순" 돌입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