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미 연방하원선거 한국계 4명 당선, 바이든 시대 어떻게 볼 것인가

미 연방하원선거 한국계 4명 당선, 바이든 시대 어떻게 볼 것인가

아시아투데이 2020-11-23 09:32


미 연방하원선거 한국계 4명 당선, 바이든 시대 어떻게 볼 것인가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hegel@asiatoday.co.kr)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가 지난 2월 6일 미국 워싱턴 D.C. KAGC 사무실에서 진행된 특파원 간담회에서 미국 대선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대선과 함께 치러진 연방하원선거에서 한국계가 4명 당선됐다. 앤디 김 민주당 의원이 2018년 당선된 것이 김창준 전 의원 이후 20년 만이었는데 이번에 한꺼번에 4명이나 당선된 것이다.
내용도 좋다. 앤디 김 의원과 한국인 어머니를 둔 메릴린 스트릭랜드(한국명 순자) 당선자는 민주당, 2018년 역전패의 아픔을 딛고 당선된 영 김(김영옥)과 미셸 박 스틸(박은주) 당선자는 공화당 소속이다. 한국계 미국인의 정치적 영향력이 커졌을 뿐 아니라 다양화됐다는 방증이다.
◇ 한국계 미국인 4명, 미 영방하원의원 당선...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대표 “한국계 정치력 영향력 발휘 원년”
이에 대해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는 21일(현지시간) 아시아투데이 인터뷰에서 “가슴 설레는 상황”이라며 “2020년은 그 열매를 맺은 해이고, 한국계가 정치력을 결집해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원년이 됐다”고 평가했다.
KAGC는 미국 전역 250만 한인의 정치참여 운동을 정치 수도 워싱턴 D.C.에 결집시켜 연방의회 내 상·하원의원들을 친한·지한파로 조직하고 확대해 나가는 전문적 시민로비 활동(Civic Lobby) 단체다. 한국계 정치인을 위한 모금 활동 등 지원뿐 아니라 한국계 2·3세들을 연방의원 사무실에 인턴으로 소개하는 프로그램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콘퍼런스 개최 등을 통해 차세대 정치인 양성에도 적극적이다.
김 대표는 “이번 성과는 기존 한국계 미국인의 성공 스토리와 차이가 난다”며 “성공한 자녀를 둔 부모들은 ‘자녀를 백인 커뮤니티에서 키워라. 동부 명문 아이비리그 대학에 보아야 한다’고 강연도 하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을 계기로 정치참여로 정치적 인물을 키워 코리안 아메리칸들의 권익 문제를 해결하자는 자각이 생겼다”며 “한국계가 한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성장을 해야 한다는 의식이 강해졌고, 그 열매가 맺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스트릭랜드 당선자와 관련, “그는 흑인보다 한국계 정체성이 강하다”며 “한국인 어머니가 10년 넘게 병상에 누운 한국전쟁 참전용사인 아버지를 극진하게 돌보는 것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고 전했다.
스트릭랜드 당선자는 8년 동안 타코마 시장을 지내면서 2015년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타코마시 방문을 성사시켰고 투자까지 이끌어내는 등 허물어 가는 지역 경제를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대표는 5명의 한국계가 이번 연방하원선거에 출마한 자체가 엄청난 성과라고 말했다. 연방 차원의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예비선거를 통해 결선에 올라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에 낙선한 데이비드 김 민주당 후보는 남미계 지역에서 같은 당 지미 고메즈 의원에게 가깝게 졌지만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대만계 앤드루 양 후보의 아시아계 지지 그룹의 중심에 섰던 매우 촉망되는 정치인이라며 주목해야 한다고 김 대표는 말했다.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가운데)가 지난해 7월 18일 미국 워싱턴 D.C. 한 호텔에서 주최한 ‘한·미 풀뿌리 콘퍼런스’에서 브래드 셔먼 미국 하원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 미주한인유권자연대, 코로나19 팬데믹 속 트럼프-바이든 캠프에 한반도·한국계 미국인 현안 전달 지속
김 대표의 KAGC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활동에 제약을 받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 측에 한반도와 한국계 미국인들의 현안을 지속적으로 전달해 정책에 반영하는 성과를 냈다.
그는 “대선은 자금을 확보하고, 인재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데 올해는 코로나로 그게 불가능해 답답한 상황”이라며 “그래서 온라인 중심으로 트럼프와 바이든 진영에 한국과 한인 커뮤니티의 현안에 관한 아젠다를 지속적으로 배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당선인이 연합뉴스 기고문에서 한반도 현안뿐 아니라 입양인 문제까지 거론한 것은 기고문 작성자가 우리가 배포한 정책집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앤디 김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이 지난해 7월 18일 미국 워싱턴 D.C. 한 호텔에서 주최한 ‘한·미 풀뿌리 콘퍼런스’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 “바이든 행정부 한반도 정책, 오바마 2기 되지 않을 것”
김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의 한반도 정책이 버락 오바마 2기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사실상 2인자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바이든의 외교 노선은 빌 클린턴 행정부 때 의회 상황을 봐야 한다”며 “클린턴 대통령이 의회에서 호흡을 같이 한 사람이 상원 외교위원장이었던 바이든 당선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클린턴 행정부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에 대비되는 대북 ‘연착륙·소프트랜딩’ 정책을 펼쳤다”며 “북한의 중수료를 경수로로 바꿔주면서 북핵을 해결해나가자고 했고, 조명록 당시 북한 인민군 차수가 백악관을 방문해 클린턴 대통령에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이어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하면서 북·미 간 데탕트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상원의원 생활 36년 동안 주로 외교위원회에서 활동했다. 그는 리처드 누가 공화당 전 상원의원과 상원 다수당 지위 변경에 따라 외교위원장을 번갈아 하면서 공조했다. 루가 전 의원은 샘 넌 당시 상원의원과 함께 ‘넌-루가법’을 만들어 소련 해체 이후 카자흐스탄·우크라이나·벨라루스 등에 남아있던 핵무기와 화학무기, 운반체계 등을 폐기하기 위한 기술과 자금을 지원한 인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인디애나주 대부격이다. ‘넌-루가법’은 북한 비핵화 모델로도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13년 12월 7일 미 부통령 자격으로 손녀 피너건양과 함께 판문점 인근 올렛초소(GP)를 방문,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소대장으로부터 비무장지대(DMZ) 경계태세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바이든 행정부 대북 정책, 전문가·실무자 중심으로 진행...트럼프 시대 유산 승계할 것”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