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조원 전 민정수석, 퇴직 때까지 다주택자 신분 유지

김조원 전 민정수석, 퇴직 때까지 다주택자 신분 유지

아시아투데이 2020-11-27 02:31



[아시아투데이] 정금민(happy7269@asiatoday.co.kr)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7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지난 8월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민정수석비서관이 적어도 퇴임 전까지 다주택자 신분을 유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8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신분변동이 발생한 고위공직자 80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한 결과, 김 전 수석은 본인 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84.74㎡)와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123.29㎡) 등 아파트 2채를 포함, 총 39억 8099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동산 자산은 지난 3월 대비 약 6억 3000만 원 증가했으며 차관급 이상 공개자 21명 중 재산 규모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비서관,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도 퇴직 당시까지 2주택 보유자로 남아 있었다. 김 전 수석은 본인 명의의 경기 구리시 아파트(122.58㎡, 4억 4700만 원)와 은평구 응암동 다세대 주택(84.91㎡, 1억 8900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재산 총 규모는 12억 3247만 원 수준이다.
여 전 비서관은 경기도 과천 부림동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 분양권(101㎡·9억 7215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26㎡·7억 900만원) 등을 더해 총 17억 7404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면 현직자들은 1주택자 또는 무주택이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8월 취임 당시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도봉구 창동 아파트(6억 원)와 본인 명의의 강원도 양구 단독주택(1억 2000만 원)을 신고했으나, 양구 주택은 지난 10월 21일 처분했다고 명시했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무주택자로, 배우자 명의 서울 송파구 석촌동 다세대주택 전세권(4억 8000만 원) 등 7억 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秋 법치주의 부정"…윤석열, 6개 징계사유 조목조목 반박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바이든, 美 46대 대통령 당선…트럼프 "선거 안 끝나"
조 바이든, 美대선 이겼다…"선거인단 273석 확보"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 아직…분명 과반으로 이길 것"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바이든 승리 확정전..."승부처" 펜실베이니아도 역전
"댓글 여론조작" 김경수 2심도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바이든 "개표 끝나면 내가 승자…의심하지 않는다"
바이든 승리 눈 앞...트럼프 "승리한 모든 주서 소송"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