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낮과 밤' 남궁민·김설현, 희대의 예고살인 수사 착수…범인은 누구?

"낮과 밤" 남궁민·김설현, 희대의 예고살인 수사 착수…범인은 누구?

아시아투데이 2020-11-30 21: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낮과 밤’ 남궁민과 김설현이 ‘희대의 예고 살인 사건’에 첫 발을 내디딘다./제공=tvN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낮과 밤’ 남궁민과 김설현이 ‘희대의 예고 살인 사건’에 첫 발을 내디딘다.
30일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추리극이다.
남궁민과 김설현은 각각 유능 그 자체 경찰청 특수팀 팀장 ‘도정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열혈 경찰 ‘공혜원’ 역을 맡았다.
이 가운데 ‘특수팀’ 도정우, 공혜원, 장지완(이신영)이 ‘예고 살인’의 제보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화려한 조명이 파티장 곳곳을 어지럽게 비추는 와중에도 도정우와 공혜원이 긴장의 끈을 놓고 있지 않은 모습이 담겼다. 과연 이들이 출동한 현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낮과 밤’ 측은 “‘낮과 밤’은 살인 예고장을 제외하고는 완벽하게 자살로 위장된 연쇄 살인으로 포문을 연다. 첫 회부터 시청자 분들께 숨막히는 서스펜스와 강렬한 미스터리를 안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욱이 남궁민이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1, 2회에 나오는 인물 중 범인이 있다”고 말해 기대를 더 한다.
30일 오후 9시 첫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檢 겨냥?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尹 복귀여부 심문, 1시간만에 끝…이르면 오늘 결론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신규 확진 200명 육박…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임박
당국 "수도권 일평균 확진 75명…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丁총리 "코로나 증가세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고려"
[창간15돌] 국민은 "방역·경제" 코로나 뉴노멀 리더 원한다
윤석열 잡으려 특활비 들쑤신 秋, 靑·법무부에 불똥
코로나 백신 개발 청신호…화이자 "백신 효과 90% 이상"
진천 간 윤석열 "잊지말라, 검찰의 주인은 국민이다"
바이든 "지금은 치유할 시간, 통합 대통령 되겠다"
바이든 "전세계로부터 미국 다시 존경받게 할 것"
"백전노장" 바이든, 꿈 이루다…美 46대 대통령 당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