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블랙핑크, 美 '2020 히트메이커스'서 '올해의 그룹상' 수상

블랙핑크, 美 "2020 히트메이커스"서 "올해의 그룹상" 수상

아시아투데이 2020-12-04 15: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블랙핑크가 미국 유명 시상식 ‘2020 히트메이커스’에서 K팝 걸그룹 최초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제공=YG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유명 시상식 ‘2020 히트메이커스’에서 K팝 걸그룹 최초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블랙핑크는 4일 오전 10시(한국 시간)부터 온라인 생중계된 ‘버라이어티 히트메이커스 프로그램(Variety’s Hitmakers Program)’에서 ‘올해의 그룹상(Group of the Year)’을 수상했다.
‘히트메이커스’는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인기를 얻은 노래를 제작하는 데 기여한 싱어송라이터, 프로듀서, 작곡가, 레이블 등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블랙핑크는 올해 시상식에서 해리 스타일스(Harry Styles), 제이 발빈(J Balvin), 찰리 엑스시엑스(Charli XCX), 루이스 카팔디(Lewis Capaldi) 등 쟁쟁한 글로벌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팬 여러분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라며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뜻 깊은 한 해였다. 첫 정규앨범을 발매했고, 모두에게 정말 힘이 되는 메시지들을 많이 받았다. 블링크(팬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사랑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버라이어티는 블랙핑크가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 음악 시장에서 대활약한 점을 주목했다. 버라이어티는 “블랙핑크는 ‘2019 코첼라’에서 공연한 첫 K팝 걸그룹이 된 후 올해 레이디 가가, 셀레나 고메즈 등 톱스타들과 협업해 왔다”며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는 유튜브 공개 24시간 만에 8630만뷰를 끌어 모으는 기록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특히 블랙핑크가 첫 정규앨범 ‘더 앨범(THE ALBUM)’으로 이룬 성과를 높게 평가했다. 버라이어티는 “‘더 앨범’은 아이튠즈 57개국 앨범 차트 1위에 올랐을뿐 아니라 블랙핑크를 K팝 걸그룹 최초의 밀리언셀러 자리에 올려놓았다”며 “블랙핑크는 최근 몇년 간 ‘그룹 오브 싱어’로서 변화를 보여줬다. 이 그룹은 특별한 개성을 갖고 있다”고 호평했다.
또한 버라이어티는 “‘더 앨범’의 판매량 중 약 4분의 1은 미국이 차지했으며, 수록곡 ‘아이스크림(Ice Cream)’은 미국 톱40 라디오 차트 내에도 안착했다”고 되짚었다. 주류 팝 시장인 미국에서 블랙핑크의 존재감과 파급력을 엿보게 하는 대목이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5월 팝스타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수어 캔디(Sour Candy)’부터 6월 ‘하우 유 라이크 댓’, 8월 ‘아이크스림’, 10월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 등 발표하는 신곡마다 사랑을 받았다. 이 중 ‘하우 유 라이크 댓’은 지난 8월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0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올여름 최고의 곡(Song Of The Summer)’으로 꼽히기도 했다.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은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첫 주 모두 2위에 오른 뒤 각각 8주와 7주 연속 랭크, K팝 걸그룹 최고 순위·최장 기간 인기 기록을 경신 중이다.
한편 블랙핑크는 오는 27일 오후 2시(한국시간) 데뷔 첫 라이브스트림 콘서트(YG PALM STAGE - 2020 BLACKPINK: THE SHOW)를 개최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개각 단행…김현미 교체·추미애 일단 유임
윤석열 "이낙연 측근 수사에서 인권침해 여부 조사하라"
옵티머스 수사받은 다음날, 이낙연 측근 숨진채 발견
"원전수사"부터 챙긴 尹…해임방정식 꼬인 秋는 난감
文, 법무차관에 이용구 내정…윤석열 징계 강행 수순
秋 "퇴로" 열어 준 尹…명분 잃은 징계위 강행하나
윤석열, 총장 직무 복귀…법원 "직무배제" 효력정지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文대통령, 추미애와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
"尹감찰 적법했나"…법무부 감찰위서 尹·秋 "2차 격돌"
정세균 "尹·秋 동반사퇴해야"…文대통령 "고민많다"
文대통령 "공직자 낡은 것과 결별하라" 검찰에 경고
文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檢 우회비판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