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연말 결산 차트서 '최고의 그룹' 영예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연말 결산 차트서 "최고의 그룹" 영예

아시아투데이 2020-12-04 17: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의 연말 결산 차트에서 ‘최고의 그룹’의 영예를 안았다./제공=빅히트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의 연말 결산 차트에서 ‘최고의 그룹’의 영예를 안았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12월 3일(현지시간) 2020년 연말 차트(YEAR-END CHARTS)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과 ‘빌보드 200 아티스트 듀오/그룹’, ‘디지털 송 세일즈 아티스트’ ‘소셜 50 아티스트’ ‘월드 앨범 아티스트’ ‘월드 앨범’ ‘디지털 송 세일즈’ 등 총 7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가수 최초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최신 차트(12월 5일 자)에서도 한글 가사로 이뤄진 신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으로 ‘핫 100’ 정상에 오르며 빌보드 차트 62년 역사를 새롭게 썼다. 대중음악사에 유일무이한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이들은 빌보드의 2020년 연말 차트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방탄소년단은 ‘핫 100 아티스트 듀오/그룹’ 3위, ‘톱 세일즈 아티스트’ 2위, ‘인디펜던트 아티스트’ 2위, ‘빌보드 200 아티스트’ 18위, ‘핫 100’ 아티스트 42위 등에도 이름을 올렸다.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 : 7(MAP OF THE SOUL : 7)’도 선전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디지털 송 세일즈’ 1위를 비롯해 ‘핫 100 송’ 38위, ‘온디맨드 스트리밍 송’ 50위를 차지했고, ‘맵 오브 더 소울 : 7’은 ‘월드 앨범’ 1위, ‘인디펜던트 앨범’ 2위,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2위, ‘톱 앨범 세일즈’ 3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3위, ‘빌보드 200 앨범’ 20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2020 연말 차트에서 처음으로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월, ‘MAP OF THE SOUL : 7’으로 ‘빌보드 200’에서 통산 네 번째 1위를 기록했고, 앨범의 타이틀곡 ‘온(ON)’은 같은 주 ‘핫 100’에서 4위에 오르며 당시 자체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며 “지난 9월, ‘다이너마이트’로 3주 동안 ‘핫 100’ 1위에 오르며 ‘한국 가수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연말 차트 집계 기간 동안, ‘새비지 러브(Savage Love (Laxed-Siren Beat))’로도 ‘핫 100’ 차트에서 두 번째 1위를 차지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소셜 50’ 차트 역사상 가장 많은 주 동안 1위를 차지하며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2017년 7월 29일부터 1위에 오르며 매주 정상을 지키고 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월드 앨범 레이블’과 ‘월드 앨범 임프린트’에서 모두 1위를 거머쥐었다. 뿐만 아니라 ‘인디펜던트 임프린트’ 2위, ‘인디펜던트 레이블’ 3위를 기록했다.
빌보드가 매년 발표하는 연말 차트는 한해 동안 각 부문에서 가장 인기를 얻은 앨범과 노래, 아티스트를 선정해 순위를 매긴다. 2020년 연말 차트는 2019년 11월 23일부터 올해 11월 14일까지의 각종 차트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정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개각 단행…김현미 교체·추미애 일단 유임
윤석열 "이낙연 측근 수사에서 인권침해 여부 조사하라"
옵티머스 수사받은 다음날, 이낙연 측근 숨진채 발견
"원전수사"부터 챙긴 尹…해임방정식 꼬인 秋는 난감
文, 법무차관에 이용구 내정…윤석열 징계 강행 수순
秋 "퇴로" 열어 준 尹…명분 잃은 징계위 강행하나
윤석열, 총장 직무 복귀…법원 "직무배제" 효력정지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文대통령, 추미애와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
"尹감찰 적법했나"…법무부 감찰위서 尹·秋 "2차 격돌"
정세균 "尹·秋 동반사퇴해야"…文대통령 "고민많다"
文대통령 "공직자 낡은 것과 결별하라" 검찰에 경고
文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檢 우회비판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