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쇼미더머니9' 본선 경연 시작, 스윙스·언텔·머쉬베놈·원슈타인 등 무대 공개

"쇼미더머니9" 본선 경연 시작, 스윙스·언텔·머쉬베놈·원슈타인 등 무대 공개

아시아투데이 2020-12-04 23: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쇼미더머니9’에서 세미파이널을 향한 본선 경연이 펼쳐진다./제공=엠넷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4일 방송될 엠넷 ‘쇼미더머니9(이하 ‘쇼미9’)’ 8회에서는 세미파이널을 향한 본선 경연이 펼쳐진다.
‘팀 디스 배틀’ 결과 생존한 14명의 래퍼 중 본선 무대에 오를 수 있는 래퍼는 프로듀서에게 마이크 선택을 받은 단 10명이다. 지난주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지 못한 허성현이 탈락하고 다이내믹한 래핑의 가오가이가 본선 무대를 꾸민 가운데, 코팔 팀의 베테랑 스윙스와 날카로운 래핑을 선보인 다와이 팀의 언텔의 투표 결과가 공개된다.
본선 무대에 오른 10명이 래퍼들이 모두를 열광하게 만든 역대급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본선 무대를 본 프로듀서 기리보이는 “진짜 완전 멋있다”, 다이나믹 듀오 최자는 “지금까지 봤던 ‘쇼미’ 무대 중에서 가장 충격적인 무대인 것 같다”고 전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편 위트 있는 무대를 선보이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온 머쉬베놈과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원슈타인의 무대에서 믿을 수 없는 반전의 결과가 펼쳐질 예정이다.
과연 본선 무대에서 승리하며 세미파이널에 진출할 래퍼는 누가 될 것인지 주목된다. 4일 오후 11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신규 확진 9개월만에 첫 600명대…1차 대유행 뛰어넘나
옵티머스 수사받은 다음날, 이낙연 측근 숨진채 발견
"원전수사"부터 챙긴 尹…해임방정식 꼬인 秋는 난감
文, 법무차관에 이용구 내정…윤석열 징계 강행 수순
秋 "퇴로" 열어 준 尹…명분 잃은 징계위 강행하나
윤석열, 총장 직무 복귀…법원 "직무배제" 효력정지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감찰위 "윤석열 징계청구·직무정지·수사의뢰 부적절"
文대통령, 추미애와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
"尹감찰 적법했나"…법무부 감찰위서 尹·秋 "2차 격돌"
정세균 "尹·秋 동반사퇴해야"…文대통령 "고민많다"
文대통령 "공직자 낡은 것과 결별하라" 검찰에 경고
文 "집단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檢 우회비판
윤석열 오늘 중대 기로…秋·尹 승부 가를 첫 "분수령"
윤석열 감찰 검사의 폭로 "죄 안된다 썼는데도 묵살"
윤석열 "운명의 한주"…30일 법원 심문, 이틀뒤 징계위
秋, 윤석열 해임 수순 밟을 듯…"검란" 더욱 거세질까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확진 450명, 주말 효과로 나흘만에 500명 아래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거리두기 단계 또 격상하나…정부 "29일 최종 결정"
관광·항공업계 만난 정세균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반격 나선 윤석열…"秋 직무배제 취소하라" 행정소송
"신규 확진 500명 넘어…누구든 감염될 수 있는 위기"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 국회 국정조사 검토"
추미애, 검찰총장 초유의 직무정지…尹 "법적 대응"
추미애, 사상 초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속보]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배제
정세균 "경제선방, 중견기업 덕…혁신기술 지원할 것"
정세균 "코로나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 조정방안 논의"
불안한 1.5단계…신규 확진 330명, 닷새째 300명대
신규 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3차 유행 본격화
정세균 "대도무문 정신으로 통합의 대한민국 만들 것"
정세균 "명예로운 병역 이행, 존경받는 사회 만들 것"
81일만에 300명대 확진…"깜깜이 확산" 3차유행 공포
바이오헬스 민간 투자에 3년간 10조원 쏟아붓는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제외
"세계최대 FTA" RCEP 타결…아세안 시장 문 "활짝"
"메가 FTA" 탄생…
文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 올림픽 되도록 협력"
바이든 조지아주도 이겨 승부 쐐기…선거인단 306명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