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스넬·다르빗슈·김하성 영입한 SD, 새 시즌 우승후보

스넬·다르빗슈·김하성 영입한 SD, 새 시즌 우승후보

아시아투데이 2020-12-30 10:16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블레이크 스넬, 다르비슈 유, 김하성 /AP·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스토브리그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2021시즌 우승후보로 도약했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즉시전력감 다수를 영입한 샌디에이고는 새 시즌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에서 선두권으로 뛰어올랐다”며 “지난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이자 같은 지구팀인 LA 다저스를 추격했다”고 설명했다.
샌디에이고는 유망주를 대거 내어주고 트레이드로 즉시전력감인 2018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28)과 일본인 우완투수 다르빗슈 유(34)를 영입했다. 여기에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빅리그 진출을 노린 김하성까지 영입하며 내야 전력을 강화했다. 불과 24시간 안에 굵직한 이적 3건을 처리한 샌디에이고는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팬그래프닷컴 자료에 따르면 샌디에이고는 다르빗슈(4.1), 스넬(3.5), 김하성(1.5·이상 WAR)을 영입해 팀 WAR 9.1을 끌어올렸다. 현재 샌디에이고는 팀 WAR 43.6으로 다저스(44.3)에 이어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전체 2위다. 추가 보강이 이뤄진다면 이 부문 1위로 뛰어오를 수 있다.
MLB닷컴은 “샌디에이고는 6년 전 맷 켐프, 저스틴 업튼, 윌 마이어스, 숀 켈리 등 즉시 전력감 선수를 대거 영입하며 좋은 성적을 노렸지만, 실패로 끝난 아픈 경험이 있다”며 “지금의 샌디에이고는 그때와 다르다. (같은 지구 라이벌인) 다저스와 치열한 승부를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총리 "2.5단계 후 전략 치밀하게 준비, 최대 고비"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징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文대통령, 秋에게 "尹 징계" 보고받아…곧 재가할 듯
윤석열 "정직 2개월 바로잡겠다"…향후 사법 절차는
윤석열 "실체 없는 사유로 내쫓아"…법적대응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정직 2개월 처분…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거리두기 가장 센 백신"
文 "3단계 격상 중대국면, 만남과 이동 자제해달라"
[속보]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 불가피할 경우 결단"
1030명 확진 비상…文, 10개월만에 중대본 직접 주재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