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테임즈 내년엔 일본서 뛴다…日 현지 '요리우리와 입단 합의'

테임즈 내년엔 일본서 뛴다…日 현지 "요리우리와 입단 합의"

아시아투데이 2020-12-30 10:3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에릭 테임즈 /USA투데이스포츠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에서 미국 메이저리그(MLB)로 재진출했던 에릭 테임즈(34)가 내년 일본프로야구에 도전한다.
닛칸스포츠와 스포츠닛폰 등 일본 매체들은 30일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에릭 테임즈와 합의를 마쳤고, 조만간 공식적으로 영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테임즈는 2014∼2016년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통산 타율 0.349 124홈런, 382타점을 기록했다. 2015년에는 47홈런-40도루로 역대 최초 40-40 클럽에 가입하면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2016시즌을 마친 뒤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계약하며 미국 무대로 돌아갔다. 2020시즌엔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뛰었지만 재계약에 실패했다. 메이저리그 6시즌 통산 타율은 0.241, 96홈런이다.
스포츠닛폰은 “한국에서 ‘갓’(신) 애칭으로 불린 테임즈는 아시아 야구에 익숙하다는 점도 매력”이라며 “요미우리를 비롯한 여러 아시아 구단의 관심을 받아왔다”고 보도했다.
한편 요미우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FA로 풀린 저스틴 스목(34)을 영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스목은 메이저리그 11시즌 통산 타율 0.229, 196홈런 등을 기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총리 "2.5단계 이후 전략 치밀하게 준비, 최대 고비"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징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文대통령, 秋에게 "尹 징계" 보고받아…곧 재가할 듯
윤석열 "정직 2개월 바로잡겠다"…향후 사법 절차는
윤석열 "실체 없는 사유로 내쫓아"…법적대응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정직 2개월 처분…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거리두기 가장 센 백신"
文 "3단계 격상 중대국면, 만남과 이동 자제해달라"
[속보]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 불가피할 경우 결단"
1030명 확진 비상…文, 10개월만에 중대본 직접 주재
신규 확진 1000명 넘었다…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
정총리 "확산세 꺾지 못하면 3단계 격상 불가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