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임성재, PGA투어 선정 '2021년 기대되는 선수' 18위

임성재, PGA투어 선정 "2021년 기대되는 선수" 18위

아시아투데이 2020-12-30 11:3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임성재 /AP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한국남자골프의 간판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선정한 내년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 30인에 이름을 올렸다.
PGA투어 공식 홈페이지 PGA투어닷컴은 30일(한국시간) 내년 투어챔피언십에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선수 30명을 선정해 소개했다. 투어챔피언십은 해당 시즌 페덱스 랭킹 30위까지만 출전할 수 있다.
해당 시즌 성적만으로 순위를 정하는 페덱스 랭킹은 선수의 현재 실력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다.
임성재는 PGA투어닷컴이 선정한 30인 중 18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PGA투어닷컴은 “신인 때부터 올해까지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임성재는 내년에도 어김없이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성재는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 세계랭킹 6위 웨브 심슨(미국), 마스터스 챔피언 패트릭 리드(미국), 올해 PGA챔피언십 우승자 콜린 모리카와(미국)보다 순위가 높다.
임성재는 2020-2021시즌 8개 대회에 출전해 7차례 컷을 통과했고 130만 달러 이상의 상금을 벌어 들였다.
PGA투어닷컴이 선정한 30인 중 1위는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올랐다. 존슨에 이어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빅토리 호블란(노르웨이), 스튜어트 싱크(미국), 패트릭 캔틀레이(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카를로스 오르티스(멕시코), 제이슨 코크랙(미국), 저스틴 토머스(미국), 매튜 울프(미국) 순으로 10위권에 자리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총리 "2.5단계 이후 전략 치밀하게 준비, 최대 고비"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징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文대통령, 秋에게 "尹 징계" 보고받아…곧 재가할 듯
윤석열 "정직 2개월 바로잡겠다"…향후 사법 절차는
윤석열 "실체 없는 사유로 내쫓아"…법적대응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정직 2개월 처분…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거리두기 가장 센 백신"
文 "3단계 격상 중대국면, 만남과 이동 자제해달라"
[속보]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 불가피할 경우 결단"
1030명 확진 비상…文, 10개월만에 중대본 직접 주재
신규 확진 1000명 넘었다…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