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허민 키움 의장, 법적 대응 철회 '팬들께 늦게나마 사과'

허민 키움 의장, 법적 대응 철회 "팬들께 늦게나마 사과"

아시아투데이 2020-12-31 13: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허민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 /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프롱구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이사회 의장이 그동안 이어졌던 논란들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했다.
허 의장은 31일 사과문을 내고 법적 대응도 철회할 뜻을 밝혔다.
허 희장은 사과문에서 “논란이 된 과거 훈련 외 시간의 비공식적 투구와 관련해, 불편함을 겪었을 선수 및 야구 관계자분들 그리고 KBO리그의 근간인 팬 분들께 늦게나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했다.
허 의장은 2군 선수들과의 실전 경기에 등판하고 이를 찍어 언론사에 사진을 배포한 팬들 사찰하도록 해 야구팬뿐 아니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일구회,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 등 야구인 단체들의 공개적인 비판을 받아왔다.
허 의장은 “한 구단의 이사회 의장 신분으로, 대단히 부적절하고 신중치 못한 행동이었다. 야구계를 걱정하시는 안팎의 우려에 충분히 공감한다”며 “지적해 주신 점을 겸허히 수용해 선수 권익 보호에 세심하지 못했던 점을 되새기겠으며, 향후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또 KBO가 28일 허 의장에게 처분한 2개월 직무정지와 관련해서도 “KBO 징계에 대해 법적 판단을 구하겠다는 입장도 철회하겠다”며 “팬과 선수들이 우려를 표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 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프로야구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는 직무정지 기간 이후 구단 이사회 의장 본연의 역할만 충실히 수행할 것이며, 이날 발표된 허홍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가 주주총회 승인을 받으면 뒤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부정평가 59.8%, 올해 마지막 날 또 최고치 경신
올해 한국 증시, G20 중 회복속도 1위 기록…"내년 코스피 3000대 기대"
추미애 결국 짐 싼다…법무장관에 박범계 의원 내정
秋 ""尹징계" 집행정지 항고 포기, 국민께 혼란 송구"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文대통령, 秋에게 "尹 징계" 보고받아…곧 재가할 듯
윤석열 "정직 2개월 바로잡겠다"…향후 사법 절차는
윤석열 "실체 없는 사유로 내쫓아"…법적대응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정직 2개월 처분…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거리두기 가장 센 백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