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광현, MLB닷컴 선정 2020 신인선수 13위

김광현, MLB닷컴 선정 2020 신인선수 13위

아시아투데이 2020-12-31 13:3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김광현 /AP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1일(한국시간) MLB닷컴이 발표한 202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인 선수 랭킹 13위에 올랐다.
MLB닷컴은 “32세의 루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선발진 완성에 크게 공헌했다. 신장 경색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지만, 신인 선발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올렸다”고 2020년 김광현의 활약을 정리했다.
김광현은 빅리그에 진출한 올해 8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1.62로 호투했다. 피안타율 0.197, 이닝당 출루허용 1.03의 놀라운 성적을 올렸다.
MLB닷컴이 선정한 신인선수 1위는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받은 카일 루이스(시애틀 매리너스)가 올랐다. 시애틀 외야수인 루이스는 올해 5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출루율 0.364, 장타율 0.437, 11홈런, 28타점을 올렸다. 2위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제이크 크로넨워스였다. 내셔널리그 신인왕 데빈 윌리엄스(밀워키 브루어스)가 3위에 자리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총리 "이르면 2월부터 접종…국산 백신 내년말 공개"
文 부정평가 59.8%, 올해 마지막 날 또 최고치 경신
올해 한국 증시, G20 중 회복속도 1위 기록…"내년 코스피 3000대 기대"
추미애 결국 짐 싼다…법무장관에 박범계 의원 내정
秋 ""尹징계" 집행정지 항고 포기, 국민께 혼란 송구"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징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文대통령, 秋에게 "尹 징계" 보고받아…곧 재가할 듯
윤석열 "정직 2개월 바로잡겠다"…향후 사법 절차는
윤석열 "실체 없는 사유로 내쫓아"…법적대응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검찰총장 내쫓으려는 부당 조치…바로잡겠다"
윤석열 정직 2개월 처분…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거리두기 가장 센 백신"
文 "3단계 격상 중대국면, 만남과 이동 자제해달라"
[속보] 文 "3단계는 마지막 수단, 불가피할 경우 결단"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