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골프 해방구' 피닉스 오픈, 소수 관중 입장 허용키로

"골프 해방구" 피닉스 오픈, 소수 관중 입장 허용키로

아시아투데이 2021-01-04 10:46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피닉스 오픈 /USA투데이스포츠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골프 해방구’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피닉스오픈이 올해 대회에 소수의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결정했다.
피닉스오픈 대회 조직위원회는 2월 5일 개막하는 올해 대회에 소수의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했으며 입장권 예약도 받았다고 4일(한국시간) 밝혔다.
새해 첫 대회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를 비롯 피닉스오픈에 앞서 열리는 4개 대회는 모두 ‘무관중’으로 치른다고 밝혀 피닉스오픈은 올해 열리는 PGA투어 대회 가운데 맨 먼저 관중 입장을 허용한 대회가 될 전망이다.
대회 최고 책임자인 스콧 젠킨스는 “PGA투어 사무국, 보건 당국과 협의해 소수의 관중을 입장시켜도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이 시점에서 몇 명을 입장시킬지는 밝힐 수 없지만 대회 관계자와 지역 사회의 안전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골프위크는 입장 허용 관중은 약 8000명 정도라고 보도했다.
젠킨스는 “대회장 면적이 77만6천㎡(약 23만평)에 이르고 관중은 탁 트인 옥외에서 충분한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다니게 된다”고 설명했다.
피닉스오픈은 PGA투어 대회 중 유일하게 음주와 고성방가를 허용한다. 피닉스오픈은 해마다 40만명이 넘는 관중이 입장하며 2018년엔 70만명이 몰려 화제를 모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동부구치소 찾은 청세균 "초동 대응 미흡, 국민께 죄송"
신규 확진 824명…신년연휴 영향에 다시 1천명 아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계약완료…내년 2분기 공급
정총리 "이르면 2월부터 접종…국산 백신 내년말 공개"
올해 한국 증시, G20 중 회복속도 1위 기록…"내년 코스피 3000대 기대"
추미애 결국 짐 싼다…법무장관에 박범계 의원 내정
秋 ""尹징계" 집행정지 항고 포기, 국민께 혼란 송구"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총리 "이미 3단계보다 더 강한 조치, 실천이 중요"
"거리두기 강화에도 확산세 안 꺾여… 3단계 검토중"
특별방역에도 985명→1241명→? ‥3단계 격상 압박↑
文대통령 "법원결정 존중…인사권자로서 국민께 사과"
징계 풀린 尹 성탄절 출근…대검 앞 환영 화환 행렬
성탄절 윤석열의 귀환…"살아있는 권력수사" 챙긴다
윤석열 손들어 준 법원…"징계처분 회복 어려운 손해"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윤석열, 총장직 복귀한다…法, 징계효력 정지 결정
[속보] 法, 윤석열 징계효력 정지 결정…총장 직무 복귀
尹정직 집행정지 심문 종료…이르면 오늘 중 결론
尹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 시작…치열한 공방 예상
法 "정경심,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실 충분히 인정돼"
"4명씩 방 2개 잡고 놀죠"…연말 특별방역 곳곳에 구멍
정총리 "3단계 격상 마지막카드…허위정보 엄정 대응"
수도권 방역 "초강수"…23일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수도권 모임 막는다…23일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
"3단계 대비 사두자" 손님 몰린 마트, 카트엔 생필품 가득
안철수의 승부수…대권 접고 서울시장 세번째 도전
연일 1000명대 확진 속출…오늘부터 홀덤펍 운영금지
윤석열 업무복귀 여부, 22일 법원 심문에 달렸다
윤석열 "징계 소송, 대통령 상대 아냐"…확대해석 경계
정총리 "항아리형 경제 제안, 혁신 중기 매년 나와야"
징계위 "尹, 검사 본분 넘어…과거 상사 모습 재현"
"정직 2개월" 尹, 오늘 집행정지 신청·취소 소송 제기
신규 확진 이틀째 1000명대…서울 423명 "역대 최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